"현역 페널티 강화"…野 총선기획단, 하위평가 감점 확대 건의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12.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이 당 최고위원회에 내년 총선 공천 시 현역 의원 가운데 하위 평가자에 대한 감점을 강화하는 방안을 건의하기로 했다. 또 총선 후보자 홍보를 위해 운영 예정인 플랫폼에서 후보자 경력 사항에 이재명 민주당 대표 등 특정인 이름을 기재하지 못하게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장윤미 민주당 총선기획단 대변인은 21일 국회 본청 당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선기획단은 오늘 회의에서 선출직 공직자 평가에서 경선 감산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하위 평가 20% 대상이라는 현재의 감산 범위는 유지하지만, 감산 비율을 강화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으로 하위 평가 10% 이하에 속하는 현역 의원들의 감산 비율은 30%(기존 20%)로 강화하기로 했고, 10% 이상에 속하는 현역 의원들의 경우 현행과 같이 20%를 감산하자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설명했다.

과거 김은경 혁신위원회에서 권고한 혁신안을 수용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김은경 혁신위는 하위 20%에게 20% 감점을 주는 기존 평가 기준을 확대·강화해 하위 10%에 대해서는 40%, 10~20%는 30% 등 내용의 감산 방안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총선기획단 간사인 한병도 전략기획위원장은 "김은경 혁신위에서 (하위 평가 감산 관련) 안이 나왔었지만, (오늘 회의에서) 구체적으로 해당 안을 검토하지 않았다"며 "위원 간에 어떤 방식이 가장 적합할까를 두고 치열한 토의 결과 속에 이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했다.

총선기획단은 홍보플랫폼 후보자 경력 사항에 특정인 이름을 쓰지 못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도 뜻을 모았다.

한 위원장은 "내년 총선 예비후보자 홍보 플랫폼에 기재되는 대표 경력은 제21대 총선과 제8회 지방선거 기준을 준용하되, 특정 정치인 성명을 표시할 수 없도록 기준에 명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문재인 전 대통령의 이름을 쓰지 못하는 것이고, 당대표 특보의 경우 (이재명 당대표 특보가 아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특보라고 기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예비후보자 경력 기재, 경선 감산 페널티 강화 등에 대한 총선기획단 의견은 향후 최고위원회의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