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종민 "이상민, 국민의힘 입당은 제발 안 했으면"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1. 민심소통: 청년에게 듣는다' 토론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3.11.1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상민 민주당 의원을 향해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은 제발 좀 말리고 싶다"고 20일 말했다. 그동안 이 의원이 민주당을 비판해온 목소리와 소신이 왜곡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김 의원은 이날 저녁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은 이 의원이 21일 오후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초청 특강에 참석해 강연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건 괜찮다고 본다"며 "우리가 당의 원수가 아니고 서로 다른 생각에 대해 들어볼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혹시라도 이 의원이 그런 걸 계기로 해서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저는 그건 좀 제발 말리고 싶다"며 "제가 말린다고 이게 말려지지 않을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그거는 좀 안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 의원님이 지금 민주당 내에서 여러가지 쓴소리도 하고 열성 지지자들에게 공격도 받아왔다"며 "그분들이 원하는 얘기를 해서 국회의원이 될 수도 있다. 굳이 그렇게 안 한 이유는 자기 소신 또는 민주당에 대한 걱정 때문에 자기 기득권을 버려가면서 했던 것"이라고 했다.

또한 "(당을 옮기는 순간) 수년 동안에 이상민이 쌓아온 그 소신파로서의 어떤 충정 혹은 그런 진심이 왜곡될 수 있어서 너무 걱정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현재 당 내 혁신계를 자처하는 비명계 의원들로 구성된 모임인 '원칙과상식'에서 활동 중이다. 반면 이 의원은 해당 모임에 속해있지 않다. 김 의원은 이 의원이 참여를 거절했냐는 질문에 "거절이라기보다는 처음에 시작할 때 같이 하다가 따로 하는게 좋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의원은 '아무래도 민주당이 바뀌기 어려울 것이다, 당신들은 연말까지 얘기하는데 불가능하니 지금 빨리 탈당을 하든 뭔가 새로운 진로, 새로운 정치에 대해 결정을 하자(고 제안했다)'"며 "그런데 저희는 연말까지 최선을 다해보고 그 다음 결과에 따라서 연말에 어떤 판단을 할지 그때 논의해보자는 것이어서 이게 좀 안 맞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