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청년 비하' 현수막 논란에 "지도부 내 레드팀 필요"

[the300]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0.
더불어민주당의 새로운 현수막 시안이 청년 비하 논란을 빚은 가운데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0일 "이와 같은 사안의 재발을 막기 위해 레드팀(Red team, 조직 내 전략 취약점을 발견해 공격하는 역할을 맡은 팀)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당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여러가지 장치나 논의를 강화하자는 의미에서 (대표가) 언급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국민 개개인의 삶 속으로 들어가 '나에게 쓸모 있는 민주당'으로 변화하겠다는 취지로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더민주 갤럭시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민주당은 새로운 티저(호기심 유발) 현수막 4종을 공개했다. 현수막에는 기하학적 무늬와 함 '11.23 나에게온당',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살고 싶어',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 등의 문구가 담겼다.

이후 해당 현수막 내용이 청년을 비하한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당에서는 "당에서 한 것이 아니고 캠페인 준비를 하는 홍보사 같은 업체에서 했던 것"이라고 해명해 '꼬리 자르기' 논란이 이어졌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민과 당원이 보기 불편했다면 명백한 잘못"이라며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갤럭시 프로젝트 역시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