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천관리위, 내달 중순 출범…총선 '90일 전 구성' 당헌 개정

[the300]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20. /뉴시스
국민의힘이 내년 4월 총선을 위한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를 다음달 중순 쯤 출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민의힘은 20일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구성 시점을 선거일 120일 전에서 90일 전으로 변경하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 구성 시점을 현실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당헌에 '공관위는 선거일 120일 전까지 구성한다'고 돼 있는데 그게 현실적으로 지금까지 지켜진 적이 없다"며 "그래서 '선거일 120일 전부터 90일 전까지 구성한다'로 일자를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의 경우 12월10일 이전에 공관위가 구성돼야 한다"며 "지금까지 그렇게 구성되지 않았고 이 조항 자체가 사문화되다시피 해서 지켜오지 않았는데 이걸 현실화한 것"이라고 했다. 새로운 당헌당규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내년 1월 11일 이전까지 공관위를 구성하면 된다.

당초 다음 달 초에 공관위를 구성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는데 이 시점이 늦춰진 것 아니냐는 질의에는 "다음 달 9일 정기국회가 마감되고 예산, 정쟁 그리고 일부 탄핵 공방, 거부권 공방 등이 안정화되면 조속히 공관위를 구성한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변화가 없고 지금 추세대로 간다면 12월 중순께에는 공관위를 구성하려는 게 지도부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앞서 혁신위원회가 제안한 안건들을 공관위에서 함께 논의할지 여부에 대해 박 수석대변인은 "혁신안들이 다소 이상과 현실 사이의 괴리가 있는 부분이 있다"며 "지도부에서 그 취지를 존중하면서 가장 현실에 많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위원의 공관위 합류 여부에는 "공식적으로 제안이 오면 지도부가 판단하겠지만 현재는 혁신위 범주를 넘어가는 것 같다"며 "공관위와 혁신위는 별도로 구성돼 별도의 일을 하는 것이지 겹치는 것은 오히려 취지를 반영하기 어렵다"고 했다.

최고위는 당협위원장에 대한 윤리 규정도 신설했다.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이 당원권 정지 이상 징계를 받은 경우 즉시 궐위되 것으로 본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았다가 해제된 이준석 전 대표(노원병)와 태영호 의원(강남갑) 등의 당협위원장 복귀 여부가 논란이 되자 이에 대한 규정을 손본 것이다.

이와 함께 최고위는 그간 지역구 공관위원과 비례대표 공관위원을 분리해 구성해 운영했는데 앞으로는 겸직할 수 있도록 조항을 정비했다. 아울러 국민공천배심원단 구성에 문제가 있을 경우 이를 조정할 수 있는 권한을 최고위와 공관위에 부여하기로 했다.

이날 최고위를 통과한 당헌당규 개정안은 오는 23일 온라인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