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민주당, 탄핵 대상 이재명에 아부만…예산도 이재명 광내기"

[the300]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20/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진짜 탄핵시켜야 할 대상인 이재명 대표에게 공천을 받기 위해 아부만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해외 순방) 강행군을 하고 있으나 정작 대한민국의 정당인 민주당은 대통령을 향해 지나치게 과도한 비난을 일상적으로 퍼붓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당의 대변인이 대통령에 대해 '멀뚱거리다 온 꼴이다', '호구 외교' 등 저급한 비난을 쏟아냈다"며 "불공정과 특혜, 반칙의 대명사인 조국 전 장관은 난데없이 대통령 탄핵을 거론하고 하루 만에 또다시 호칭도 없이 대통령 씨라고 언급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 김용민, 민형배 의원도 대통령을 탄핵하자는 말을 거리낌 없이 내뱉고 있다"며 "대통령을 향한 저주성 비난과 국민들이 선택한 대통령, 국민들이 선택한 윤석열 정부를 흔드는 것이 자신들의 존재 이유인 양 착각하는 모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각종 불법과 비리 혐의로 재판 법정에 출석하느라 직무 수행은 뒷전인 이재명 대표에게는 공천을 받기 위해 아부만 일삼고 있다"며 "진짜 탄핵시켜야 할 대상에게는 아부하느라 여념이 없는 민주당은 결국 국민들로부터 탄핵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이 내년도 나라살림을 막무가내로 난도질하고 있다"며 "특히 민주당의 청년 예산 삭감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이 막무가내로 도려낸 빈 곳에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생색내기 예산으로 채우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 대표 홍보용인 지역화폐 예산은 소비 진작 효과가 거의 없다는 평가를 받아 정부가 거의 편성 자체를 안했던 정책인데 민주당은 무려 7053억원이나 동의도 없이 불법 증액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재정건전 기조를 확고히 유지하면서 꼭 필요한 곳에 보다 두텁게 지원하는 윤석열 정부 철학이 담긴 예산안에 민주당은 묻지마 난도질을 일삼고 뻔뻔하게 이 대표 광내기 예산으로 채우려 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이 대표의 나라라고 착각하고 있는 건가. 내년도 나라 살림을 민주당이 총선 홍보비 정도로 생각하는가"라고 했다.

김 대표는 정부 행정안전망 오류 사태에 대해 "먹통의 원인과 복구가 지연된 원인을 면밀히 살펴봐야할 것"이라며 "입이 열개라도 할 말 없는 사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이번 오류사태를 철저하게 짚어보고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정부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