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김건희 여사, 英·佛 순방 강행군…"외교가 민생"

[the300]

[샌프란시스코=뉴시스] 조수정 기자 =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18.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일정을 마치고 하루 정도 국내에 머물며 현안을 챙긴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국빈방문과 프랑스 방문을 위해 20일 또 다시 출국한다.

특히 영국 방문은 찰스 3세 국왕이 초청한 첫 국빈으로서 한영관계 강화에 분수령이 될 수 있다. 윤 대통령은 '실제 보탬이 되는 경제협력'에 방점을 찍고 원자력과 방산 등 다방면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프랑스에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결정을 코앞에 두고 막판 총력전에 나선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0일 오전 공군 1호기편으로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다. 23일까지 런던에서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하고 이어 25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을 벌인 뒤 26일 한국에 도착한다.

찰스3세는 올해 대관식을 한 후 첫 국빈으로 윤 대통령을 초청했다. 그만큼 우리나라를 새로운 도약을 위한 영국의 파트너로 생각한다는 의미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런던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라는 큰 결정을 통해 유럽 공동 시장으로부터 빠져나온 지 꽤 됐고 그 이후 인도태평양 전략을 수립하며 아시아 주요국과의 전략적 협력을 확대해 왔다"며 "이번 방영 계기에 한영 FTA(자유무역협정)의 구조를 업그레이드하는 신규 협상에 돌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영국은 원자력, 사이버안보, 방산협력 등에서도 상당히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윤 대통령은 20일 오후 영국 런던에서 동포간담회를 갖는다. 21일에는 영국 왕실의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 8일 브리핑에서 "윌리엄 왕세자비 부부가 윤 대통령 부부의 숙소까지 영접하러 온 뒤 왕세자비 부부의 안내로 공식 환영식장인 홀스가즈 광장까지 함께 이동한다"고 밝혔다. 이후 최고 존경의 의미인 예포 41발 발사, 왕실근위대 사열 등 절차가 이어질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찰스3세 국왕과 함께 버킹엄궁까지 마차 행진을 한 뒤 국왕 주최의 환영 오찬에 참석한다. 오찬에는 윤 대통령 부부와 국왕 부부, 왕실 인사 등 총 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런던=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고 있다. 2022.9.1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찬 후 윤 대통령 부부는 버킹엄궁에 전시된 한국 관련 소장품들을 둘러본 뒤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한다. 이어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방문해 무명 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영국 참전 용사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같은 날 영국 의회에서 영어 연설을 한다. 연설에서는 한영 관계의 태동과 성장의 역사를 돌아보고 양국이 함께 지향할 미래 비전과 협력의 발전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연설 직전에는 영국 국회 상하원 의장을 포함한 일부 의원들과의 환담 및 주요 야당 대표와의 만남이 계획돼 있다. 윤 대통령은 연설을 마친 뒤 버킹엄궁에서 약 180명이 참석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22일에는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 뒤 영국왕립학회에서 개최하는 '한영 최고 과학자 과학기술 미래 포럼'에 참석한다. 이후 윤 대통령은 수낙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번 회담에서 양국은 디지털, AI(인공지능), 사이버안보, 원전, 방산, 바이오, 우주,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략적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20일 오후(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6.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 대통령 부부는 23일 영국 런던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프랑스 파리로 이동한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 1차 투표(28일)를 앞두고 막판 홍보전을 펼치기 위한 일정이다. 김 차장은 이번 파리 방문에 대해 "윤 대통령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우리의 강력한 의지와 준비 상황을 표명하고 막판까지 유치 교섭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실제 현장에서 투표하는 BIE(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 대표들을 직접 접촉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빈 방문과 엑스포 유치전 등 일련의 순방에서는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로 직결되는 성과에 집중할 예정이다. 전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외교도 경제고 민생이며 일자리 창출이라고 강조하고있다"며 "정상외교를 통해서 외국 투자를 유치하면 곧바로 우리 경제성장은 물론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앞서 국무회의에서 "영국 국빈 방문 계기에는 정상 간 합의문서인 '한-영 어코드'를 채택하고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파트너십을 다층적으로 확장시켜 나갈 것"이라며 "영국은 유럽의 제2위의 경제 대국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와의 무역 규모는 독일, 이탈리아와의 무역 규모에 미치지 못한다. 이번 영국 국빈 방문은 우리 기업의 영국 진출 확대와 첨단 산업 공급망, 그리고 영국과의 과학기술 협력을 중심으로 양국 간 경제협력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