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김건희 여사, 바이든 맞은편서 만찬…옆자리는?

[the300]尹대통령 부부, APEC 공식 만찬서 각국 정상들과 대화

[샌프란시스코=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리전 오브 아너 미술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17.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와 함께 공식 만찬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과 교류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17일 0시10분쯤(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 부부의 16일 공식 만찬 참석 내용 등을 알렸다.

먼저 이날 윤 대통령 부부는 공식 만찬에 앞서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부부, 보 반 트엉 베트남 주석 부부 등과 환담을 나눴다. 김 수석에 따르면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처음 뵙게 돼서 반갑다"며 최근 멕시코 게레로주 허리케인 피해에 대해 윤 대통령이 위로전을 보내준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진 만찬에서 윤 대통령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옆에 김 여사는 디나 볼루아르테 페루 대통령 옆에 각각 앉았다. 맞은 편에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등이 자리했다.

김 수석은 "바이든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와 세타 총리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국빈 방문 당시에 멋진 노래를 선보였다'면서 각별하게 나눴던 시간에 대해 자랑스럽게 소개를 했다"며 "또한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와 양국의 경제금융 상황과 지역 정세 등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리전 오브 아너 미술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만찬에 입장하며 미국 의전장 대행의 영접을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17.
김 여사는 볼루아르테 대통령에게 페루의 2024년 APEC 의장국 수임을 축하한다고 말했고 이에 볼루아르테 대통령은 내년 APEC 정상회의 계기에 김 여사가 꼭 페루를 방문해달라고 초청했다.

만찬 이후 공연에서는 미국의 인기 드라마 '글리'에 출연한 대런 크리스가 피아노와 기타 연주를 곁들인 무대를 선보였다. 공연 말미에 대런 크리스는 윤 대통령 부부를 향해서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