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다음 中응원 조작에 매크로·VPN 사용…친민주 세력 악용 우려"

[the300]"클릭 조작 의혹 사실로 확인…드루킹 시즌2 우려, 수사·국조해야"

박성중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다음(DAUM) 항저우 아시안게임 클릭 응원수 조작’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04. /사진=뉴시스
지난 1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 8강전 한국과 중국 경기 당시 포털 사이트 '다음' 응원 페이지에서 중국을 응원하는 클릭 수가 한때 90%를 넘기는 데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와 VPN(가상사설망)이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여당이 밝혔다.

박성중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는 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의 중국축구 응원 클릭 조작 의혹이 기우가 아닌 사실로 드러났다"며 "매크로를 이용했고, VPN으로 우회 접속하는 방법을 통해 응원 클릭을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전날 카카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월1일 한국-중국의 아시안게임 축구 8강전 경기 당시, 다음 응원에 IP기준 5592명이 참여했는데 클릭응원은 3130만8549건에 집계됐다. 이 중 한국 응원은 약 6.8%인 211만3190건이고 중국 응원은 약 93.2%인 2919만5359건으로 조사됐다.

특히 경기 당일 오전 9시부터 밤 11시30분까지 560만건으로 접속 IP의 99%가 한국이었지만, 경기 이후 심야시간대에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한 클릭 응원이 2107만건으로 폭증했다. 이 시간 비정상적으로 들어온 IP중 1위는 네덜란드였으며 일본, 한국 순으로 조사됐다.

당시 응원 댓글은 클릭 응원과는 다르게 로그인을 기반으로 운영됐는데, 중국이 압도적으로 많았던 클릭 응원과 다르게 총 3243개의 댓글 중 한국은 92.2%(2991개)였으며, 중국은 7.8%(252개)에 불과했다.

박 의원은 "매크로 조작 행위와 IP를 우회하는 VPN기술은 8800만개 댓글을 조작한 드루킹처럼 여론을 조작하는데 쓰이는 교묘한 도구"라며 "선거를 앞두고 조작행위가 드러났다는 것은 가벼이 볼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기간에 민감 정치뉴스에 이 조작행위가 동일하게 자행될 수 있는데도 네이버, 다음(카카오) 등 포털들은 수수방관 중"이라며 검찰과 경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등에 관련 조사와 함께 여론조작 세력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회견을 마친 후 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정상적 국민 여론과 달리 1~2%의 특정 세력들이 90%인냥 여론을 확대할 수 있다"며 드루킹, 차이나 게이트 등을 언급, 향후 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작에 이같은 기술이 적용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그는 1~2%의 특정세력에 대한 질문에 "친민주당 세력, 친북한 세력, 친중국 세력"을 꼽으며 "자기 이해관계에 맞춰 얼마든지 작동할 수 있다고 충분히 예측하고 있다. 중국과 북한에서 VPN을 통해 한국 IP로 국내 여론에 들어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 국내 네티즌 일부가 자신이 클릭을 조작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그런 사람이 몇 사람이나 되겠느냐"며 "다양한 의견이 반영돼 여론을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돼야 한다. 누구하나 들어와서 장난칠 수 있는 시스템이 된다면 문제가 된다"고 했다.

앞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내년 총선을 불과 6개월 앞두고 여론조작 드루킹의 뿌리가 방방곡곡에 파고 들어가 망동을 획책하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특히나 좌파성향이 강한 포털사이트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점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여론조작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각한 문제 제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김 대표는 "포털에서의 여론조작은 다른 언론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으로 유권자인 국민의 눈과 귀를 속여 잘못된 선택을 유도한다는 점에서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중범죄"라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유상범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총선 6개월을 앞두고 다시 반복된 이번 사태는 국가안보에도 위협이 될 수 있는 드루킹 시즌 2로 번질 수 도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국민적 의구심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검경 수사는 물론 방통위 등 관련부처의 제재, 국정조사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