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유인촌, 김윤아 발언 부적절···우린 이영애 '이승만' 발언 문제 안 삼아"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3.10.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록밴드 자우림의 김윤아씨 관련 발언에 대해 "매우 부적절하다"고 4일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프로그램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유 후보자가 국회에 보낸 서면답변서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없다고 답변했는데 어떻게 평가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늘 블랙리스트를 만든 사람은 없다고 한다"며 "블랙리스트는 다 겪어본 사람 입장에서 있는 거고 만들거나 그런 위치에 있던 사람들은 본인들은 그걸 블랙리스트라고 인지조차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에 유 장관 후보자가 자우림(의 김윤아씨) 관련돼 한 마디 했지 않았나"라며 "김윤아씨에 대한 그런 발언이 부적절하다, 신중했어야 된다고 얘기하는 것 자체가 장관 후보자로서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유 후보자는 김윤아씨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출에 대해 비판적 의견을 내놓은 것을 두고 "누구나 자유롭게 자기 견해를 표현할 수 있지만 사회적 영향력이 있는 경우 책임도 따르기 때문에 공개적 표현에는 신중해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질의 답변서에서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장관 후보자인 유인촌씨가 그렇게 얘기하는 것은 그 해당 연예인의 입장에서는 굉장한 심리적 부담이 갔을 것"이라며 "더군다나 엔터테인먼트 회사 입장에서는 혹시 세무조사 당하는 거 아니냐 이런 우려도 갖고 있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예컨대 우리 당에서도 여러 가지 할 말이 있지만 우리 당에서 어느 누구도 이영애 씨가 이승만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고 해서 그거에 대해서 크게 당 차원에서 문제 삼거나 하지 않았지 않나"라며 "연예인도 셀럽(유명인)이지만 일반인이다. 권력자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분들의 발언을 정치권에서 하나하나 문제 삼는 건 그 자체가 일종의 블랙리스트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배우 이영애씨는 이승만 대통령기념관 건립에 5000만원을 기부한 것이 논란이 되자 "역대 대통령의 과오는 과오대로 역사에 남기되 공을 살펴보며 서로 화합을 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