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G20 의장회의 등 '아프리카 3국 방문'···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the300]

김진표 국회의장이 9월 19일서울 중구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2023 한-중앙아시아 국회의장회의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3.9.19/뉴스1

김진표 국회의장이 한·아프리카 컨퍼런스 및 G20 의장회의가 열리는 아프리카 3개 국가(케냐·이집트·인도)를 방문해 2030 부산엑스포 홍보 및 회원국들의 지지 호소에 나선다.

3일 국회의장실에 따르면 김 의장은 이날부터 18일까지 13박 16일 일정으로 케냐·이집트·인도 3개 국가를 공식 방문한다. 이번 순방에는 각국 대통령·국회의장 등 정상 및 고위급 면담과 함께, 인도 뉴델리에서 열리는 G20 국회의장회의 및 케냐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증진 컨퍼런스 등 다자회의 참석이 예정돼 있다. 김 의장은 다자회의 참석 및 양자회담 등을 통해 오는 11월 말 표결로 결정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의회 차원의 총력 외교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김 의장은 먼저 케냐를 방문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증진'을 주제로 사단법인 글로벌투게더가 주최하는 컨퍼런스에 참석한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케냐·잠비아 등 아프리카 20개국의 주요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김 의장은 이를 계기로 아프리카 주요 인사들을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홍보 활동을 진행한다.

또 루토 케냐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통해 케냐 측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의사를 재확인할 뿐 아니라 ICT·인프라·친환경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역·투자 협력 확대 및 차관 지원 한도 증액 관련 개발 협력 규모 확대 등을 논의함으로써 양국 간 경제협력을 공고히 할 방침이다.

이어 김 의장은 이집트를 방문해 알시시 대통령을 비롯해 기발리 하원의장 및 압델 라젝 상원의장과 양자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김 의장은 이를 통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함과 아울러, 양국 간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추진 및 ODA(공적개발원조) 중점협력국 지정에 따른 개발협력 등을 논의하고, 나아가 신재생에너지·방산·원전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모멘텀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김 의장은 인도를 방문해 뉴델리에서 12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제9차 G20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한다. 김 의장은 '세계는 한 가족 ? 하나의 지구, 하나의 가족, 하나의 미래를 위한 의회'를 주제로 열리는 회의 중 제4세션인 '공공 디지털 플랫폼을 통한 국민의 삶 변화'와 관련해 발언할 예정이다. 또 김 의장은 동 회의 참석을 계기로 G20 회원국 및 그 외 초청국가 의회 정상과의 양자면담을 진행함으로써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강력히 호소할 계획이다.

김 의장은 케냐 나이로비, 이집트 카이로, 인도 뉴델리에서 각각 동포 및 지상사 대표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함으로써 동포사회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건의사항을 수렴할 예정이다. 또 G20 국회의장회의를 마친 후에는 300여 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한 인도 도시 첸나이로 이동해 기업 현장을 둘러보고 지상사 간담회를 주재함으로써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의 투자활동을 격려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순방에는 주호영·이명수 국민의힘 의원과 도종환·박재호·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 밖에 이용국 정무수석비서관, 정운진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등이 함께 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