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보인다"…전방부대 찾은 尹, '피자 간담회' 열고 '엄지 척'

[the300]尹대통령, 육군 제25사단 방문…명절 연휴 나흘째 매일 일정

[연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제25사단 한 소초에서 열린 장병 간담회에서 장병 잔에 음료를 따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0.01.
윤석열 대통령이 국군의날인 1일 육군 전방부대를 방문해 "군이 강력한 힘으로 국가안보를 지킬 때 국민들도 여러분을 신뢰하고 경제활동을 하고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성장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추석 명절을 맞아 연일 일정을 소화하면서 민생 현장을 찾아가고 연휴에도 쉬지 못하는 이들을 챙기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도 연천 육군 제25사단(상승비룡부대)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서부전선 최전방에서 GOP(일반전초) 경계작전에 전념하고 있는 최성진 사단장 이하 장병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고맙게,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25사단은 6.25 직후에, 1953년에 창설이 돼서 30여 회 이상 대간첩 작전을 성공시켰고 74년에는 최초로 북한의 남침 땅굴을 발견하기도 했다. 그리고 25사단은 지난해부터 미래 국방 혁신을 수행하는 아미 타이거 시범여단을 운영하는 사단으로서 국방 혁신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안보와 경제는 하나"라며 "여러분이 안보 최전선에서 이렇게 헌신하고 있는 것이 바로 우리의 경제와 산업을 일으키는 지름길이라는 점을 명심하시고 자부심을 가지고 여러분의 소임에 임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연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제25사단 상승전망대를 찾아 최성진 사단장으로부터 제1땅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0.01.
이어 소초 내 병영식당에서 장병들과 간담회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국군 통수권자로서 여러분들이 다른 것 신경 쓰지 않고 (전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내가 더 잘 챙겨야 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우리 기성세대가 더 책임있게 여러분의 미래를 열어줘야 되고 또 여러분이 있기 때문에 이 나라가 지속가능하고, 미래에 더욱 발전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장병들과 함께 피자, 음료수 등을 나누면서 대화를 이어나갔다. 윤 대통령은 "오늘은 건군 75주년 국군의 날이고 또 추석 연휴 기간이다. 여러분들이 이렇게 헌신적인 봉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국민들이 마음 놓고 한가위 연휴를 이렇게 보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한 장병은 윤 대통령에게 "매스컴에서 뵀던 것보다 훨씬 더 젊어보이신다"며 "광화문에서 행진(9월26일 시가행진)하는 걸 봤다. 날이 좋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비 맞으며 (대통령이) 행군하시는 모습이 정말 멋졌다"고 말했다.

최성진 25사단장은 "오늘 대통령께서 여기 방문하신 것은 병사들에게 최고의 선물이자 최선의 자긍심 고양 대책"이라고 했고 장병들은 "정말 감사하다"라고 박수를 쳤다. 윤 대통령은 엄지 손가락을 치켜 들어올리며 화답했다.

[연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제25사단 상승전망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장병들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0.01.
이날 군부대 방문 행사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이 수행했고 대통령실에서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김은혜 홍보수석,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인성환 국가안보실 2차장, 김용현 경호처장, 임기훈 국방비서관,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 강명구 국정기획비서관, 이도운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추석 연휴에도 매일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 연휴 첫날인 28일에는 인천공항 화물 터미널을 방문해 수출현장 최일선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을 격려했고 추석 당일인 29일에는 78년 만에 처음으로 일본의 원폭 피해 동포들을 초청해 청와대 영빈관에서 오찬을 나눴다. 30일에는 경찰서 지구대와 소방서를 찾아 연휴에도 일하는 경찰관들과 소방관들을 위로하고 대화를 나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