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소록도 천사 마가렛 수녀 선종…헌신의 삶에 경의"

[the300]

(서울=뉴스1) =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3.9.1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문재인 전 대통령이 43년간 한센인 환자를 돌보며 '소록도 천사'로 불렸던 마가렛 수녀의 선종 소식에 1일 애도를 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마가렛 수녀의 명복을 빌며 투병 중인 마리안느 수녀의 건강을 기원한다"며 "인의 고귀했던 헌신의 삶에 깊은 경의를 표하며 이제 하늘 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기원한다"고 적었다.

전남 고흥군에 따르면 마가렛 피사렉 수녀는 지난달 29일 심장마비로 선종했다. 마가렛 피사렉 수녀는 폴란드 출생으로 마리안느 스퇴거와 함께 1960년대 오스트리아에서 간호대학을 졸업하고 소록도에 자원해 2005년까지 40여년간 봉사했다.
(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3일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대사를 통해 ‘마리안느 슈퇴거’, ‘마가렛 피사렛’ 간호사에게 친전과 함께 홍삼과 무릎 담요를 선물로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는 약 40년간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돌보다가, 지난 2005년 건강이 악화되자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는 편지 한 통을 남겨두고 귀국해 우리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준 바 있다. 두 간호사는 2016년 6월 대한민국 명예국민이 되었고, 2017년에는 두 분의 삶을 재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제작되어 한국과 오스트리아에서 상영되기도 했다.(청와대 제공) 2021.6.23/뉴스1

문 전 대통령은 "마가렛 수녀님은 함께 소록도에서 헌신한 동료 마리안느 스퇴거 수녀님과 대한민국 국민훈장을 받았고 우리 국민들로부터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되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나는 방한한 마리안느 수녀님과 함께 소록도를 방문한 추억이 있다"며 "대통령 재임시에는 오스트리아 방문길에 두 분 수녀님께 감사의 편지와 선물을 했는데, 두 분은 귀국 후 정성스런 손편지 답장을 보내왔다"고 회고했다.

문 전 대통령은 "우리는 두 분의 숭고한 삶과 아름다운 헌신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마가렛 수녀님의 명복을 빌며, 투병 중인 마리안느 수녀님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