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뜬금없어…여야 먼저 만나는 게 순서"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민국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23.9.1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이 2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민생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의 여야 대표회담 제안에 먼저 답하라"고 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이재명 대표의 뜬금없는 영수회담 제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최소한 12월 정기국회 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며 "윤석열 대통령님께 민생영수회담을 제안한다.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 민생과 국정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자"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추석 민심은 분명히 '정쟁'이 아닌 '민생'을 가리키고 있다"며 "그렇기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에게 지금까지 여러 차례'여야 대표회담'을 제안했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는) 여야 대표가 만나 민생에 대해 치열한 논의를 하자 했던 국민의힘의 제안에 먼저 답하는 게 순서"라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장관 탄핵, 총리 해임은 물론 정쟁으로 국회를 멈춰 세운 채 산적한 민생법안을 묶어 놓고선 뜬금없는 떼쓰기식 영수회담 제안은 앞뒤도 맞지 않을뿐더러 진정성도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국회의 시간이다. 하루라도 빨리 여야 대표가 만나 민생을 위한 논의에 나서야 한다"며 "21대 마지막 정기국회만큼은 '민생' 해결에 오롯이 집중해 유종의 미를 거두자"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