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빚에 짓눌린 문화계…5년새 대출잔액 2배로 껑충

[the300]

오케스트라 공연 장면.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상관이 없습니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코로나19(COVID-19) 기간 어려움을 겪었던 문화예술·체육계 종사자들이 팬데믹이 끝난 후에도 여전히 빚(대출잔액)에 허덕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국회 예산정책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예술·스포츠 및 여가 서비스업의 국내은행 개인사업자 대출잔액은 코로나 사태 시작 전인 2018년 3.3조원에서 올해 1분기 6.3조원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예술·체육계 종사자들의 대출잔액 증가폭은 전체 개인사업자 데이터와 비교해봐도 두드러진다. 같은 기간 전체 개인사업자의 대출잔액은 △2018년 295.6조원 △2019년 319조원 △2020년 346조원 △2021년 396.2조원 △2022년 430.5조원 △2023년 1분기 444.2조원 등으로 50% 늘었다.

코로나 기간 중 감염 우려로 공연장과 경기장 등이 문을 닫으며 종사자들의 수입도 급감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21 예술인 실태조사(2020년 기준)'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예술작품 발표 횟수는 3.8회로 3년 전(7.3회)보다 3.5회(48%) 감소했다. 또한 예술인 개인이 예술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연수입도 평균 755만원으로 3년 전(1281만원)보다 526만원(41%) 줄었다. 월 소득이 100만원 미만인 예술인 비중은 86.6%로 2018년(72.7%)보다 늘었다.

코로나 첫 해였던 2020년 한국프로축구연맹과 K리그 22개 구단은 같은 해 K리그 매출 감소액 규모만 575억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치를 내놓기도 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년 7월 추경으로 1569억원을 편성해 예술계 지원에 나섰으며, 국민체육진흥공단은 2021년 2차 추경을 통해 3000억원 이상 규모를 투입하는 등 코로나 기간 중 정부와 관련 기관의 지원이 이어졌다.

코로나가 종식됐지만 해당 업계 종사자들의 어려움이 완전히 해소되지 못해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예술·스포츠 및 여가 서비스업의 개인사업자 연체율(원리금을 1개월 이상 연체한 비율)은 △2018년 1분기 0.84% △2019년 1분기 0.49% △2021년 1분기 0.31% △2022년 1분기 0.13% 등으로 코로나 기간 중 줄어들다가 코로나 종식에 접어든 올해 1분기에는 0.56%로 다시 늘었다.

임 의원은 "코로나가 끝났지만 자영업자들이 아직 대출 상환을 감당할 만큼 매출과 수익이 회복되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이 중에서도 코로나19 기간 직격탄을 맞은 예술·스포츠 업계 어려움이 상대적으로 크다. 이에 대한 정부의 다각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