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의 날, 김정은 벙커 부수는 '괴물 미사일' 공개…F-35 비행은 취소

[the300]

올해 5월30일 실시된 L-SAM(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의 탄도탄 요격시험에서 발사되는 요격 미사일. /영상제공=국방과학연구소
건군 제75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가 열린 26일 군이 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L-SAM)를 일반에 처음 선보이는 등 우리 무기체계 위용의 대외 과시에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북한이 핵을 사용할 경우 한미동맹의 압도적 대응을 통해 북한 정권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괴물 미사일'로 불리는 고위력탄도미사일에도 군이 초점을 맞췄다.

다만 F-35A·F-15K 등 6종 21대의 공군 전투기를 투입해 벌이려 했던 국군의 날 첫 대규모 편대비행은 우천으로 취소됐다.

군에 따르면 이날 10년만에 열리는 국군의 날 시가행진에 L-SAM, 천궁, 소형드론, 패트리엇 미사일 등 장비가 동원된다. 광화문 일대에서 일반에 처음 실물이 공개되는 L-SAM은 한국형 3축체계(킬체인·한국형미사일방어·한국형 대량응징보복)의 핵심이다.

올해 5월30일 실시된 L-SAM(장거리지대공유도무기)의 탄도탄 요격시험에서 요격 미사일이 표적 미사일을 교전 목표지점에서 요격하는 장면이 촬영된 적외선 영상. /영상제공=국방과학연구소
L-SAM은 고도 40~60㎞에서 비행하는 적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방어무기다. 현재 실전 배치돼 있는 요격 고도 15~40㎞ 천궁2와 함께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를 구성한다.

아울러 군 당국은 '고위력 탄도미사일'도 이날 시가행진을 통해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공개되는 고위력탄도미사일 기종은 '현무-4'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 제원이 공개되지 않은 현무-4는 2017년 9월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계기로 한미 정상 간 전화 통화를 통해 한국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 해제 요청이 받아 들여지면서 만들어졌다. 현무-4는 우리 공군의 레이저유도 항공 폭탄 GBU-28, 'GBU-57'(일명 벙커버스터)보다 2∼3배 되는 파괴력과 지하 관통력을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

드론작전사령부가 운용하는 정찰 감시·타격 드론과 탑재 차량, 육군의 첨단 개인전투체계인 '워리어플랫폼'을 착용한 장병이 이번 행사에 함께한다.
(울산=뉴스1) 안은나 기자 =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제1번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이 열리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군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정조대왕함'도 시가행진 중계방송 및 광화문 일대 대형 스크린 영상을 통해 볼 수 있도록 증강현실(AR)로 구현된다.

정조대왕함은 세종대왕함(166m·7600t)보다 길이가 4m 더 길고 무게는 600t 더 나가는 몸집에 북한 미사일을 탐지·식별하고 추적해 요격할 수 있는 첨단 이지스 전투체계를 갖춘 군함이다. 세종대왕함보다 진화한 BMD(탄도미사일 방어) 기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이날 우천으로 인해 모든 공중전력 운용은 취소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75주년 기념식을 주관하고 기념사를 통해 "북한 정권은 핵무기가 자신의 안위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북한의 핵 공격 시 북한 정권의 종말을 경고했다.

최근 보니 젠킨스 미 국무부 군비통제·국제안보차관은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제4차 한미 EDSCG(확장억제 전략협의체) 관련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미국은 북한이 미국 혹은 한국을 포함한 동맹국에 핵공격을 가하는 것을 용인할 수 없다"며 북한의 핵 공격을 가정해 "체제 종말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는 기존 미국의 핵우산(확장억제) 공약을 재확인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