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北, 핵 사용하면 정권 종식…강한 군대만이 평화 보장"

[the300]

[성남=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에 앞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6.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건군 75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이 핵을 사용할 경우 한미동맹의 압도적 대응을 통해 북한 정권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우리 군은 실질적인 전투 역량과 확고한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이 도발해 올 경우 즉각 응징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은 지난 수십 년 동안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나아가 핵 사용 협박을 노골적으로 가해오고 있다"며 "이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자 세계 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정권이 핵무기 개발에 집착하는 사이 북한 주민들의 고통은 더욱 가중되고 있으며 주민에 대한 북한 정권의 수탈과 억압, 인권 탄압은 지속되고 있다"며 "북한 정권은 핵무기가 자신의 안위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나아가 우방국들과 긴밀히 연대해 강력한 안보태세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며 "또한 우리 국민은 북한의 공산세력, 그 추종세력의 가짜 평화 속임수에 결코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강력한 국방력의 원천은 여기 있는 국군 장병 여러분의 투철한 군인정신과 확고한 대적관"이라며 "평소 엄정한 군기를 통해 실전과 같은 교육훈련에 매진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한미동맹이 강화된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고도화되고 있는 북핵 위협에 실질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4월 '워싱턴 선언'을 발표했다"며 "이제 한미동맹은 핵을 기반으로 하는 동맹으로 고도화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핵협의그룹(NCG)을 통해 미국의 핵 자산과 우리의 비핵자산을 결합한 일체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한반도 역내에 수시 전개될 미 전략자산은 북핵 억지력을 강화시킬 것이다.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협력체계는 북핵 억지력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성남=뉴시스] 전신 기자 = 26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행사병력이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6.
윤 대통령은 이날 장병들의 복무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장병들을 위한 투자를 제대로 하지 않고서는 강군을 만들 수 없다"며 "우리 장병들의 복무 여건과 병영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최고 수준의 전투역량을 이끌어내도록 지원할 것이다. 장병의 보수, 보급, 급식, 주거, 의료, 모든 부분에 있어 전투 역량 증진을 위한 지원을 확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의 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경제발전의 선도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도 지원을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는 역사를 통해 강한 군대만이 진정한 평화를 보장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의 군에 대한 신뢰와 애정이 강한 군대를 만드는 데 꼭 필요하다. 저는 국군통수권자로서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에게는 믿음을 주는 강한 군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군악대 축하공연과 모터사이클 퍼레이드, 국민응원 영상 상영, 통합합창단 축하공연 등이 펼쳐진다. 참여부대의 열병식과 훈·표창 수여 등도 진행됐다. 오후 4시부터는 서울 숭례문부터 광화문까지 육·해·공군과 해병대 병력이 참여하는 시가행진이 펼쳐질 예정이다. 시가행진은 2013년 이후 10년 만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