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홍영표 "분열조장이 해당 행위...사법문제 해소가 애당"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홍익표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공공행정 AI 도입방안 모색 포럼'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3.4.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에 대한 당내 공격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 친문(친문재인)계 좌장격인 홍영표 민주당 의원이 "분열을 선동하고 조장하는 행위가 해당(害黨) 행위이고 사법문제 해소가 애당(愛黨)"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본인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을 지키는 또 다른 목소리도 존중되어야 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글에서 "(체포동의안 표결은) 당론이 아닌 자유투표였고 의원 각자 양심과 소신에 따라 투표한 결과"라며 "가결을 선택한 의원들이 그간 꾸준히 주장했던 바를 모르지 않았음에도 이때를 기다렸듯이 온갖 색깔을 덧칠하며 마녀사냥을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다름을 존중하지 못하는 극단의 부정과 겁박은 우리가 소중히 지켜오고 또 지켜갈 민주당의 참모습이 아니다"라며 "당장 당이 마주한 민주당의 혼란을 막기 위해 당 대표의 뜻을 따르자는 판단은 이해하지만, 만약 부결되었을 때 쏟아질 방탄정당 비판과 민심의 이반은 회복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오랜 시간 온갖 혐의를 들쑤시며 민주당 전체를 풍랑 속으로 빠뜨리고 있다"며 "언제까지 회피하는 방식으로 피할 수 없다. 1년 내내 당대표의 영장을 치느니 방탄이니 하며 민주당을 흔들던 검찰의 횡포를 이제는 끊어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동료의원들과 함께 영장기각 탄원서를 제출한 이유도 다르지 않다"며 "대표의 사법문제를 빨리 털어내는 것이 당을 살리는 길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더 큰 정치를 하려는 이재명 대표가 정치적 지도력을 회복하는 가장 빠른 길일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국민을 더 두려워해야 하고, 민주당은 더 넓은 민심의 바다 위에 우뚝 서야 한다"며 "그곳에 민주당의 승리가, 역사의 진보가 있다고 확신한다. 민주당답게, 민주주의 원칙과 도덕성을 지켜가며 혼란을 수습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지난 21일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당 지도부와 친명(친이재명)계 내에서는 가결표를 던진 것이 해당행위라는 발언이 나왔다. 이에 지도부가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을 색출해 징계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란 해석까지 나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