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체포안 가결 역풍?...민주당 지도부, '친명계'가 장악

[the300]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김민석 의원, 남인순 의원, 홍익표 의원./사진=뉴스1,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데 따른 후폭풍으로 민주당 지도부를 친명(친이재명)계가 사실상 장악했다. 당내 2인자인 새 원내대표 후보군 4명이 모두 친명계로 채워진 가운데 최고위원회에서는 비명(비이재명)계 의원이던 송갑석 의원도 최고위원직을 내려놨다.

송 의원은 25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이 자리를 마지막으로 최고위원직을 내려놓는다"며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대한 책임은 의심의 여지 없이 분명하고 무겁기에 사퇴는 저에게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고 했다. 앞서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가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데 이은 지도부 사퇴다.

박 의원과 송 의원 모두 정치권에서 비명계로 평가되는 만큼 두 의원이 모두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민주당 지도부는 결과적으로 친명 색채가 더 강해졌다.

박 의원은 '통합'을 앞세워 지난 4월 원내대표에 당선됐었고 송 의원도 지도부에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던 인물로 통한다. 민주당은 송 의원 후임 최고위원 지명 과정이 조만간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 최고위원회 내에서 친문계 인사로 분류되는 고민정 의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친명계로 분류된다.

26일 진행될 민주당 새 원내대표 선거전에 출마한 우원식·김민석·남인순·홍익표 의원 등 네 명의 후보 모두 친명계로 분류된다.

특히 4선 중진의원이자 20대 국회에서 이미 한 차례 원내대표를 지냈던 우 의원이 원내대표 후보접수 마감시한에 임박해 출사표를 던진 것이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지며 당 내에서 여러 해석들이 나오고 있다.

그 중 하나는 이 대표가 구속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이 대표 중심의 대여투쟁 구도가 확실한 지도부 체제 구축을 위해 친명색이 확실한 우 의원이 나섰고, 우 의원을 이 대표를 포함한 친명계 의원들이 적극 지지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우 의원은 민주당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저지 총괄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으로서 보름간 단식 농성을 벌였고 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 이사장으로서도 대여 투쟁에 적극 나서왔다.

지난 4월 원내대표 선거에서 박광온 원내대표와 1·2위를 다퉜던 홍익표 의원 견제를 위해 우 의원이 나섰다는 해석도 나온다. 홍 의원은 이낙연 캠프 정책총괄본부장도 맡았었지만 친명계 의원들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만큼 범(凡) 친명계 인사로 분류된다. 홍 의원보다는 우 의원이 계파색이 더 뚜렷한 '친명'에 가깝지 않느냐는 평가들이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원내대표는 당 대표 궐위시 당 대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중요도가 크다"며 "이 대표 구속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만든다면 지도부 개편의 키를 쥐는 것도 원내대표일 것이기에 친명계 의원들은 그런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새 원내대표를 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남인순 의원도 '이재명 대표를 지키겠다'고 나선 만큼 친명 색채가 뚜렷한 후보들이다. 김 의원은 현재 정책위의장으로 활동 중이고 남 의원은 후보 중 유일한 여성이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편 4명의 후보들은 속속 출마의 변을 내놓고 있다.

김민석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대표 중심으로 총선을 치른다는 원칙을 명확하게 (다른 원내대표 후보들도) 공동 천명하길 바란다"며 "만에 하나 이 대표가 구속되더라도 (구속은) 대표의 사퇴 이유가 될 수 없고 당은 계속해서 정권에 대항할 것을 천명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홍 의원도 같은 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이 대표에 대한 영장청구는) 기각이 당연하고 그래야 마땅하다"며 "당 대표를 중심으로 흔들림없는 단결된 힘으로 오늘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전날 SNS에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폭주로 위기에 처한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고 검찰을 앞세운 부당한 야당탄압에 맞서 이재명 당대표와 당을 지키는 일에 헌신하고자 결단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