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원내대표 출마 김민석 "이재명 구속돼도 사퇴 이유 아냐"

[the300]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9.24.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민석 의원이 25일 "이재명 대표가 오는 26일 법원의 영장실질심사 결과 구속돼도 사퇴 이유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다른 3명의 후보를 향해 이같은 원칙을 공동 천명하자고도 제안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 이후 당 방향을 정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원내대표 후보들이 이 대표 체제로 총선을 치르겠다는 뜻을 밝혀야 한다며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그는 "어떤 경우든 이번 총선을 앞두고 비상대책위원회가 없다는 것을 명확히 해야 한다"며 "이 대표 중심으로 선거를 치른다는 원칙을 공동 천명하기를 요청한다"고 했다.

이어 "내일 영장실질심사 이후 영장이 기각돼 (이 대표가) 모레 있는 최고위원회의에 함께 하길 기대하고 확신하지만, 만에 하나 이 대표가 구속돼도 구속적부심, 보석 재판에서의 무죄 입증을 통한 법적 투쟁을 하겠다고 천명해야 한다"며 "이 대표를 지키는 게 총선에 승리하고 민주당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을 공동으로 재판부에 요청하자고도 했다. 김 의원은 "네 명의 후보 중에 누가 원내대표가 되든 원내 운영을 책임져야 한다는 점에서 이 대표 영장 기각을 요청하는 것은 당연히 필요하고 의미 있는 일"이라고 했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국회 표결에서 가결표를 던진 자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각을 세웠다. 그는 "이번에 가결 표를 주도하고 사실상 이 대표 사퇴 의도를 가졌던 이들의 정치적 책임은 불가피하다고 보인다"며 "후보들 사이에서 어떤 형태로든 가결을 주도했던 이들과의 정치적 거래도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26일 원내대표 선거를 치른다. 3선 김민석·남인순·홍익표 의원과 4선 우원식 의원 등 총 4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