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李체포안 가결은 해당 행위, 조치해야"… 비명 "독재"

[the300]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촛불행동 회원들과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9.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지난 21일 국회에서 가결된 가운데 민주당 내 '이탈표'를 둘러싼 계파 간 공방이 이어진다. 친명계에서는 가결표를 던진 것이 '해당(害黨)행위'에 해당한다며 가결표를 행사한 사람을 색출하자고 비명계를 몰아세우고 있는데, 비명계는 반민주적인 주장이라며 반박한다.

서영교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에 출연해 "가결을 해당 행위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요구가 있다"며 "어떻게 조치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해야 하고 의견도 수렴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서 최고위원은 체포동의안 표결 후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설훈 의원이 "내가 이재명을 탄핵했다"고 발언했던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그 발언에 비춰볼 때 가결된) 이 상황은 당 대표와 권력에 대한 흔들기로 보인다"며 "(이에 대한 의원들의) 문제제기가 있었고 이에 원내대표가 자리를 내려놓겠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에 해를 끼치는 행위, 이런 여러 가지에 대해 절차를 만들어 나갈 수 밖에 없다"며 징계 가능성도 시사했다.

김민석 정책위의장 역시 이날 SBS라디오에서 당 내 의원들을 향해 가결표 행사 여부를 스스로 밝힐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사안은 자기 소신을 밝히고 평가받는 것이 맞다"고 했다. 무기명 투표 원칙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그럼에도 밝히는 것이 맞다"며 "그래서 저도 애초에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했다.

반면 비명계 조응천 의원은 KBS라디오에서 "(가결표는) 대국민약속을 지킨 것이고 방탄 프레임을 깨 우리 당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기 위한 정치적 행동"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가결표를 행사한 것을) 해당행위라고 하는 것은 진짜 적반하장"이라고도 했다.

또한 "당 대표가 6월 교섭단체 대표연설 때 분명히 (불체포특권 포기를) 천명했고 표결 전날 거둬들인 것 말고는 이에 대해 말씀하신 바가 없다"며 "(불체포특권 포기가) 혁신위원회의 1호 안건이었고 의원총회에서도 추인했으므로 이것은 당론"라고 했다.

조 의원은 "이것이 해당행위가 되려면 당 대표나 의총에서 (불체포특권 포기를) 번복한다는 것을 명확히 하고, 그렇게 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국민들께 설득했어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비명계 김종민 의원도 BBS라디오에서 가결표 색출 움직임에 대해 "민주주의에서 탈선하는 것"이라며 "자기 주장을 남에게 강요하는 '독재행위'"라고 평가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이 자기랑 생각이 다르면 '반국가세력'이라고 지금 몰아붙이고 있잖나. 이것이 지금 국민들로부터 엄청난 불신을 받고 있고 반발을 사고 있다"며 "그럼 민주당이라도 민주주의를 제대로 해야 할텐데 민주당도 하는 게 (윤석열 정권과) 비슷하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