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공자 차량번호판·공공임대상가 도입" 보훈부-국토부 협약

[the300]

국가보훈부와 국토교통부가 용산공원 호국보훈공간을 조성하고 국가유공자 전용 차량 번호판 도입 등 보훈대상자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상호 협력에 나섰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5일 오후 5시 서울 용산공원(부분개방 부지)에서 보훈문화 확산과 국가보훈대상자에 대한 예우·복지 등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부처는 우선 용산공원 내 호국보훈공간 조성 등 보훈을 주제로 한 공간 조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 8월부터 '용산공원추진위원회'에 국가보훈부 장관을 포함하고 '종합기본계획' 수립항목에 '보훈 시설'이 추가됐다.

보훈부와 국토부는 국방부에서 보훈부로 이관할 예정인 국립서울현충원 등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을 위한 공간에 대한 기본구상'과 같은 구체적인 조성계획 마련에 머리를 맞댈 계획이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용산공원은 지난 120여 년간 외국군이 주둔했던 곳이지만 국민이 일상에서 찾는 곳이자 국가적 상징 공간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용산 호국보훈공간을 미국의 내셔널 몰, 영국의 국립추모수목원처럼 대한민국 역사의 상징이자 국가의 품격을 높이는 세계적인 명소로 조성하면서 서울현충원, 전쟁기념관, 남산·광화문과 연계한 보훈문화 콘텐츠 구축에도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두 부처는 국민들이 일상에서 국가유공자를 존경하고 예우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가유공자임을 알 수 있게 하는 전용 차량 번호판 도입을 비롯해 △국가유공자 우선 주차구역 설치 △국도변 졸음쉼터 여유 부지를 활용한 보훈공원 조성 등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국가유공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도 손을 맞잡는다. △공공임대 단지 내 '희망상가' 공급 △통합복지카드 통행료 감면 서비스의 '지방자치단체 유료도로'까지 확대 △상이를 입은 국가유공자 대상 '명절 철도 승차권 우선 구매' 등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에 대해 협력해 나간다.

또 '장애인?고령자 등 주거약자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른 '주거약자의 범위'에 '국가유공자에 준하는 군경 및 공무원(상이1~7급)'도 포함하여 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주거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로 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고 제복근무자를 존중하는 보훈 문화가 우리 사회에 일상화돼 대한민국의 품격이 한껏 높아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보훈부와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