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이재명 체포안 가결에 "민심 반영한 결과"

[the30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9.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것과 관련, "어느 누구도 민심을 이길 수 없다"며 "민심을 반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도 오늘 이 상황으로 조금 혼란스럽긴 하겠지만 정당으로서 민생을 책임지는 모습으로 돌아와 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과 쌍방울 그룹 대북 송금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재적 295명, 찬성 149명, 반대 136명, 무효 4명, 기권 6명으로 가결됐다.

윤 원내대표는 "여전히 국회에서 절대 다수의석을 가진 민주당이다"라며 "(이번) 정기국회는 21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다. 민주당과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민생의 시간으로 21대 국회를 마무리했으면 하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발언 시 고성이 오간 것과 관련 "당 대표 체포동의안이라는 특수성이 있긴 하지만 제안 설명을 할 의무와 책임이 있는 상황에서 의원들이 좀 더 경청해줬으면 좋지 않았나 하는 의문이 있다"고 했다.

또 윤 원내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과 검사 탄핵 소추안이 가결된 것과 관련 "대단히 유감이라고 생각한다. 우선 해임 사유가 없고 탄핵의 사유가 명확하게 없는 사안"이라며 "체포동의안과 연계해 이렇게 처리하는 것 자체가 정치적으로 명분도 없고 헌정사상 유례가 없는 일들인데 민주당이 추진하는 것 자체가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