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덕수 총리 해임건의 가결에 "민생 내팽개친 야당이 초래한 비극"

[the300]

한덕수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차관(급)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한 총리의 해임건의안은 재적 295표 중 가결 175표, 부결 116표, 기권 4표로 가결됐다. 2023.9.21/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21일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데 대해 "그저 해임, 탄핵, 선전·선동밖에 할 줄 모르는 민주당의 무능만이 부각될 뿐"이라고 비판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오늘 기어코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밀어붙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전자 무기명 비밀투표를 실시해 한 총리 해임건의안을 가결했다. 재적의원 298명 중 295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175표, 반대 116표, 기권 4표가 나왔다.

강 수석대변인은 "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을 물타기 하기 위해 국정 공백과 국민 불편이 뻔히 보이는 해임건의안을 도구로 삼는 민주당을 과연 대한민국의 공당(公黨)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며 "민생을 내팽개친 야당, 그리고 사법 리스크에 빠진 제1야당 대표가 초래한 희대의 비극이며 헌정사의 오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말하는 전면적 국정 쇄신이 국정운영을 멈춰 세우는 것인가. 총리 해임을 건의하고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는 막장 투쟁이 진정 민생을 위한 것이라 생각하는 것인가"라며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민주당의 만능 치트키라도 되는 양, 지난해 9월 박진 외교부 장관, 12월엔 이상민 행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하더니 국방부 장관 탄핵을 운운하다가 이번에는 급기야 국무총리까지 해임하겠다는 민주당"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럴 거면 뭐 하러 정부가 있고 뭐 하러 대통령의 국무위원 임명권이 존재하나. 차라리 민주당의 입맛대로, 민주당이 앉히고 싶은 사람을 애당초 그 자리에 앉혔으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일단 질러놓고 보자는 식의 해임건의안이라면 글로벌 복합위기 속 우리 경제가 처한 상황을 대놓고 외면하겠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당 대표의 방탄을 위한 정쟁으로 일관한들 이 대표의 범죄 혐의가 사라지는 것도 진실이 가려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