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尹 겨냥 "대통령이 러북 깎아내리기 선전 동참...유감"

[the300]

(로이터=뉴스1)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유엔(UN) 본부에서 열린 제78차 유엔 총회 고위급 회기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주한러시아 대사관이 21일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을 겨냥해 "러북협력을 깎아내리기 위해 미국이 주도하고 미국과 한국 언론이 지원하는 선전활동에 동참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주한러시아 대사관은 이날 SNS(소셜미디어)에 올린 '제78차 유엔 총회에서 윤석열 대한민국 대통령의 발언에 관하여'라는 글에서 윤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이같이 주장했다.

주한러시아 대사관은 "우리는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의 그 유명한 가짜 '시험관' 방식과 '메가폰' 외교의 '최고' 전통을 따르는 이러한 추측성, 사실무근 발언들을 도발적이고 대결적이며 미국을 필두로 한 서방 집단이 우리를 상대로 벌이고 있는 침략적인 하이브리드 전쟁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간주한다"고 했다.

이어 "러시아 연방은 우리의 선량한 이웃이자 오랜 파트너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관계 발전과 관련된 의무를 비롯하여 우리가 약속한 모든 국제 의무를 변함없이 준수하고 있다"며 "우리는 러시아와 호혜적인 소통과 협력의 탄탄한 경험을 갖고 있는 대한민국의 지도부가 현재의 상황, 그리고 한국이 계속해서 반러 노선을 따를 경우 그것이 러한 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냉철하고 객관적으로 평가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