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면담…"北 비핵화 협력 재확인"

[the300]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20.
유엔(UN)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개선을 위한 협력 의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 사무국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한-유엔 협력과 한반도 문제 및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이번 면담은 윤 대통령과 구테흐스 사무총장 간 세 번째 면담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오늘날 복합위기의 시대에 유엔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의 국제적 위상에 걸맞은 책임있는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우리나라가 2024-25년 임기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국제사회의 평화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는 뜻도 거듭 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최대 현안인 우크라이나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의 기여 계획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을 방지하고 북한의 인권상황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유엔과 지속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그간 유엔에서의 우리 정부의 활동과 기여에 사의를 표하고 "한국의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수임 기간 중 주요 국제 현안 해결을 위해 더욱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협력 의지를 재확인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면담에 대해 "한-유엔 간 협력관계뿐만 아니라 북한 문제, 글로벌 현안에서도 양측간 공조를 강화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