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 정상 만나 "긴밀한 협력 협의"

[the300]

[뉴욕=뉴시스] 전신 기자 =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정상회담에서 젤리코 콤쉬치 대통령위원회 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19.
유엔(UN) 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젤코 콤쉬치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대통령위원장과 수료 이래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갖고 개발 협력 분야에서의 긴밀한 협의를 약속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과 콤쉬치 대통령위원장이 회담을 갖고 양국 발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회담에서 부산엑스포(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지지를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교역규모가 아직 크지 않지만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라며 "최근 합의한 경제협력협정을 기반으로 양국 협력의 잠재력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콤쉬치 대통령위원장은 "그간 한국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다양한 개발협력 사업을 진행했고, 현재 진행 중인 관세 위험관리 프로세스 개선사업을 통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관세 행정 현대화를 지원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 깊은 사의를 표했다.

양 정상은 앞으로도 개발 협력 분야에 있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또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양국 간 교류를 더욱 활발히 하는 한편, 양국 경제에 도움이 되는 협력 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4박6일의 이번 뉴욕 방문 기간 중 최소 30개국에서 최대 50개국에 이르는 나라들과 연쇄 양자회담을 진행한다. 개별 국가와 경제협력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는 동시에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