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몬테네그로 대통령 만나 경제·에너지 분야 협력 모색

[the300]

[뉴욕=뉴시스] 전신 기자 =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몬테네그로 정상회담에서 야코브 밀라토비치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19.
유엔(UN) 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야코프 밀라토비치 몬테네그로 대통령과 양국 수교 이래 첫 정상회담을 갖고 경제,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과 밀라토비치 대통령이 회담을 갖고 양국 발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회담에서 부산엑스포(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몬테네그로의 지지를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는 양국의 협력 관계가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 교역액이 작년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몬테네그로부터의 동광 수입이 전년 대비 10배가 증가하는 등 양국 간 경제교류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밀라토비치 대통령은 "몬테네그로는 에너지 분야 협력에 특히 관심이 크며, 에너지원 다변화 등 관련 한국의 유수 기업들과 협력을 모색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그간 몬테네그로와 다양한 개발협력 사업을 진행해 몬테네그로 인프라 등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자 밀라토비치 대통령은 "IT(정보기술), 사이버안보 분야에 대한 한국의 지원이 몬테네그로의 기술 발전 및 인프라 구축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화답했다.

밀라토비치 대통령은 "윤석열 정부의 글로벌 중추 역할을 적극 환영하고 지지한다"며 "한국은 동아시아 지역에서 몬테네그로에게 가장 중요한 전략 국가다. 그런 차원에서 양국이 준비 중인 '경제협력협정' 뿐 아니라 '전략적 협력문서'를 추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박6일의 이번 뉴욕 방문 일정 중 최소 30개국에서 최대 50개국에 이르는 나라들과 연쇄 양자회담을 진행한다. 개별 국가와 경제협력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는 동시에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