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스리랑카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the300]

유엔(UN)총회를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대통령과 취임 이후 첫 정상회담을 갖고 부산엑스포(2030 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스리랑카의 지지를 요청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과 위크라마싱하 대통령이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국의 개발협력 중점협력국인 스리랑카와 개발협력, 노동, 기후변화 대응, 교역·투자 등의 분야에서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목표로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한-스리랑카 중앙직업훈련원'과 같이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협력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위크라마싱하 대통령은 "한국에서 훈련받고 온 스리랑카인들이 고숙련 고급 노동인력으로 고국에서 일하고 있다"며 "앞으로 한국과 '교역·투자 협력 협정'을 추진해 더욱 활발한 양국 간 교역과 투자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위크라마싱하 대통령은 스리랑카에 대한 한국의 지원의 사의를 표하면서 "앞으로도 ICT, 교역, 노동, 지역개발, 문화 교류 등의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스리랑카에 관심을 갖고 투자해 주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양 정상은 현재 협의 중인 '한-스리랑카 기후변화협력협정'을 조속히 체결하기로 하고,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양국 간 교류를 더욱 활발히 하는 한편 양국 경제에 도움이 되는 협력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4박6일의 이번 뉴욕 방문 일정 중 최소 30개국에서 최대 50개국에 이르는 나라들과 연쇄 양자회담을 진행한다. 개별 국가와 경제협력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는 동시에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