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교황에 특사 보내 "수교 60주년, 협력 더 심화되기를"

[the300]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윤석열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16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하고 있다/사진제공=copyright Vatican Media
윤석열 대통령의 교황청 특사인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한-교황청 수교 60주년을 맞아 16일(현지시간) 교황청을 공식 방문했다. 강 특사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하고 대통령 친서를 전달했다.

17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강 특사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하고 "한국과 교황청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그동안 다져온 우호협력 관계가 더욱 심화되기를 희망한다"는 대통령의 뜻을 교황에게 전했다.

윤 대통령이 교황에게 보낸 친서에는 교황이 성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성 베드로 성당에 김대건 신부 조각상을 봉헌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준 점에 감사를 드린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강 특사는 교황에게 2027년 세계청년대회 개최지를 서울로 결정해 준 것에 사의를 표하고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강 특사는 교황 예방 이후 폴 갈라거 교황청 외교장관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강 특사는 갈라거 외교장관에게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국제사회와 공동 대응이 필요한 글로벌 이슈에 있어서 양측이 함께 노력해 나가길 희망하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중추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교황청과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교황청이 해방 이후 대한민국에 처음으로 외교사절을 파견하고 대한민국 정부가 1948년 유엔총회에서 합법적인 정부로 승인받는 과정에 크게 기여한 점에 감사를 나타냈다. 또 6.25 전쟁 전후 복구 지원을 해준 사실을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갈라거 장관은 "성베드로 성당 외부 벽감에 성 김대건 신부 성상 설치를 하는 점에 이견이 없었다"고 언급하면서 대한민국 정부가 교황청과 연대를 표명한 점에 감사를 표했다.

대통령실은 "강 특사는 14일부터 17일까지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 면담, 김대건 신부 성상 설치 기념미사와 축복식 참석 등 교황청과의 협력 기반을 확대하는 활동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