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에 김태우…"다시 기회 줘 감사"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기획조정국에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자 추천 신청서를 제출하고 있다. 2023.9.1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당인 국민의힘이 다음달 11일 열리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로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을 공천했다.

국민의힘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 제3차 회의를 열고 김 전 강서구청장을 후보로 공천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오는 18일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김 전 강서구청장을 보궐선거 후보로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보궐선거 공관위원장인 이철규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자는 김태우 후보자로 선출됐다"며 "우리 당 공관위는 강서구민의 뜻을 존중하지 않고 당 지도부 뜻으로 전략공천한 더불어민주당과 달리 경선으로 선출하겠다는 원칙에 따라 당원, 일반 구민 대상으로 여론조사 경선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공천) 결과에 승복하기로 약속하고 공정하게 경선에 임해 준 후보자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경선 전 약속한 바와 같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밝혔다.

보궐선거 후보로 공천된 김 전 강서구청장은 "다시 강서구청장으로 도전할 수 있게 기회 주신 당원과 구민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16년간 정체돼 있던 강서구 구도심의 불편한 점들을 모두 개선해서 강서구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강서구청장은 "특히 고도 제한이라는 거대한 규제를 철폐하는 데 앞장서 화곡동을 비롯한 원도심이 신속히 개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개발과 복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서 강서구가 삶의 질이 가장 뛰어난 곳이라는 것을 보여드리겠다. 반드시 당선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검찰 수사관 출신인 김 전 강서구청장은 문재인정부 당시 조국 전 민정수석의 감찰 무마 의혹 등을 폭로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지난 5월 징역형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김 전 강서구청장은 구청장직을 상실했다. 이후 김 전 강서구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사면복권됐다. 이날 보궐선거 경선에 승리하면서 김 전 강서구청장은 다시 구청장직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국민의힘은 앞서 김 전 강서구청장과 김진선 전 서울 강서병 당협위원장, 김용성 전 서울시 의원 등을 대상으로 경선을 실시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5~16일 양일간 강서구에 거주하는 당원들과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했다. 당원은 1000명, 일반 유권자는 500~1000명을 대상으로 각각 전화면접 조사를 실시했다.

경선 결과는 당원 조사와 일반 유권자 조사를 50%씩 반영해 산출했다. 단 이번 보궐선거 경선 세부 결과를 발표하지는 않았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진교훈 전 경찰청 차장을 강서구청장 후보로 전략 공천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