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러 군사협력에 "안보리 결의 위반, 엄중한 대가"

[the300](상보)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4차 한미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회의 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사샤 베이커 국방부 정책차관대행, 보니 젠킨스 국무부 군비통제·국제안보 차관, 장 차관, 신범철 국방부 차관. 2023.9.1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미 외교·국방 분야 고위급 당국자들이 북한과 러시아를 향해 "군사협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북러 군사협력에 '엄중한 대가'가 뒤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장호진 외교부 제1차관은 15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4차 한미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회의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해선 엄중한 대가가 따르도록 하겠다"는경고성 메시지를 냈다.

이날 회의엔 우리 측은 장 차관과 신범철 국방부 차관이, 그리고 미국 측에선 보니 젠킨스 국무부 군비통제·국제안보 차관과 샤샤 베이커 국방부 정책차관대행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장 차관은 "한미 간 확장억제 협력이 전례 없는 수준 강화될 수밖에 없는 간 나날이 고도화·노골화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때문"이라며 "오늘 우린 한미 간 만반의 억제·대비태세를 흔들림 없이 유지해가는 게 긴요하단 점을 다시 한 번 공감했다"고 했다.

아울러 장 차관은 "북한의 어떤 핵공격도 즉각적·압도적이며 결정적 차원의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했다.

북러 양측은 지난 13일 열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에서 무기거래·군사기술 이전 등의 협력방안이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