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북러회담에 "분명한 대가 따를 것…매우 엄중히 본다"

[the300]

[서울=뉴시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중거리급 이상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4.13. *재판매 및 DB 금지
대통령실이 14일 오후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정례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방러회담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NSC 상임위원들은 전날 러시아 보스토치니에서 김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에 열린 북러 정상회담을 심각하게 인식했다. 이들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포함, 다양한 군사협력이 논의되었다는 사실과 관련해 현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했다.

또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과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각종 국제 제재가 부과하고 있는 무기거래 및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특히 유엔 헌장과 안보리 결의 준수에 대한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의 책임은 더욱 무겁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북한과 러시아가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면서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떤 행위든 이에는 분명한 대가가 따를 것"이라며 "미국, 일본 그리고 국제사회와 함께 협의하면서 북-러 군사협력 문제를 엄중하게 다루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날 NSC 상임위원회에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김영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 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