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크렘린궁과 말 다른 北 신문…"푸틴, 방북 초청 수락"

[the300]

북한 노동신문 홈페이지.
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열린 정상회담에서 푸틴 대통령이 북한 답방 의사를 밝혔다고 북한 관영 매체들이 14일 보도했다.

이는 푸틴 대통령의 답방 계획을 부인한 러시아 크렘린궁의 입장과는 결이 다르다. 푸틴 대통령이 외교 무대에서 보일 수 있는 의례적 반응을 북한이 확대해석한 것인지, 아니면 푸틴 대통령이 실제로 방북할 의향인 것인지 주목된다.

노동신문은 김 총비서의 초청에 대해 "푸틴 대통령이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을 방문할 것을 정중히 초청했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의 반응에 대해서는 "초청을 쾌히 수락하면서 로조(북러) 친선의 역사와 전통을 변함없이 이어갈 의지를 다시금 표명했다"고 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전날 정상회담 직후 기자들에게 러시아 외무장관이 10월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지만 푸틴 대통령이 직접 방북할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북한 매체 보도처럼 푸틴 대통령이 김 총비서의 초청을 직접 수락했다면 방북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반면 북한도 러시아와 마찬가지로 대외 선전 선동 전술을 곧잘 구사하는 국가라는 시각에서 '푸틴 방북'도 이같은 전술의 일환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푸틴 대통령은 2000년 7월 러시아 지도자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평양을 방문, 김 총비서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확대 및 단독 회담을 가진 바 있다. 15번에 걸친 북러 공식 정상회담이 북한에서 열린 유일한 사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