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으로 北으로...러시아 들어간 김정은, 푸틴과 '폭주열차' 시동

[the300]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뉴스1) 홍유진 기자 = 2019년 4월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회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4.25/ ⓒ 로이터=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2일 새벽 전용열차편으로 러시아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만간 열릴 북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산 재래식 무기와 러시아의 군사기술이 교환되고 사상 첫 북러 연합훈련이 실시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우리 정부는 우려를 표하며 러시아를 상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군사협력 금지 결의 이행 등을 촉구했다.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방부는 김정은이 아마 오늘 새벽에 전용 열차를 이용해 러시아 내로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며 "특히 군부 인원들을 다수 대동한 것을 고려할 때 북·러 간 무기 거래, 기술 이전과 관련된 협상이 진행될지에 대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에 접경한 러시아 도시 하산에서는 이날 오전 김 총비서를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다고 일본 민영방송 TBS가 주도하는 매체 재팬뉴스네트워크(JNN)가 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뒤 13일~14일쯤 김 총비서를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두 정상이 만나는 것은 지난 2019년 4월 이후 4년 5개월여 만이다.

회담 개최지는 블라디보스토크 뿐 아니라 극동지역 보스토치니 우주기지 등 다양한 가능성이 거론된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김 총비서와 푸틴 대통령의 회담이 극동지역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 푸틴 대통령은 이날 별다른 설명없이 "보스토치니 우주기지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교도통신은 러시아 당국자를 인용, 김 총비서가 탑승한 열차가 연해주를 넘어 아무르주 방면으로 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매체 베스티 프리모리예는 김 총비서가 탄 열차가 하산을 지나 연해주 제3도시인 우수리스크로 이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수리스크는 블라디보스토크보다 북쪽으로, 아무르주 방면이다. 열차의 동선에 비춰볼 때 북러 정상회담이 아무르주에 위치한 보스토치 우주기지에서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분석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 "유엔의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 그리고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 간의 정상회담에 대해서 여러 가지 이유로 많은 나라들이 조금은 우려를 갖고 지켜보고 있다"며 "러시아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 있는 행동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 "한미 간에 (상황을) 잘 보고 있고 일본과도 함께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총비서를 수행한 북한 측 인사에는 북한 외교당국 수장격인 최선희 외무상 뿐 아니라 군 핵심인 리병철 당비서, 박정천 군정지도부장, 조춘룡 군수공업부장, 김명식 해군사령관, 한광상 국방성 제1 부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 총비서의 2019년 방러와 비교하며 "군사분야 담당자들이 많이 수행하고 있다"고 했다. 해군 수장인 김명식 사령관이 동행한다는 점에서 북한이 원자력 추진 잠수함 기술을 러시아로부터 이전 받는 방안을 시도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 밖에 과학교육을 담당하는 박태성 비서도 수행하는데 북한이 정상회담을 발사에 두 번 실패한 군사정찰 위성 기술 능력을 높일 발판으로 삼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번 북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우리나라와 미국 등 서방이 대북, 대러시아 압박 수위를 높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우리나라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따른 대북 압박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비살상 군수물자 지원에 주력해 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1년을 맞은 4월24일 국제사회의 대 러시아 제재 일환으로 대 러시아 수출 통제 품목을 기존 57개에서 798개로 늘렸다. 이에 러시아는 8월 한국을 포함한 48개 '비우호국'의 합판, 와인 수입 관세를 인상하는 등 맞대응해왔다. 다만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에서 회원국 결의에 대한 거부권(비토)을 지닌 상임이사국이어서 자국에 대한 안보리 차원의 제재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러북 간의 인적 교류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그 어떤 유엔 회원국도 불법 무기거래도 포함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특히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북한과의 군사 협력은 더더욱 이뤄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