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일본·중국 다 만났다…尹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탄력

[the300]7일 한중회담에 이어 10일 한일정상회담도 개최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9.06.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 뉴델리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지고 한일중 정상회의 추진 등 현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58분부터 낮 12시18분까지 약 20분 동안 기시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다자회의를 계기로 열리는 양자회담은 20~30분 이내로 짧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양국 정상은 3월 이후 이번까지 여섯 번째, 즉 6개월 기간에 6회 째 만남을 갖게 돼 기쁘고 반갑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 하반기에도 양국이 활발히 만남을 이어가면서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프로세스도 잘 진행해 나가자"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에 "적극 호응하겠다"고 했다.

또 양 정상은 최근의 양국관계 발전 기조를 평가하고 양국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으며 아울러 글로벌 현안에 대해 함께 책임있게 공조하고 기여해 나가자고 했다.

이로써 윤 대통령은 이번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G20 순방 기간에 일본, 중국과 모두 회담을 가지게 됐다. 윤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연내 한국에서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그동안 멈췄던 정상회의를 개최해 3국간 협력을 재개하겠다는 목표다.

[뉴델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뉴델리 마하트마 간디 추모공원인 라즈가트를 방문해 헌화에 앞서 대기실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환담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10.
윤 대통령은 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아세안 정상회의 계기에 리창 중국 총리와 한중회담을 연데 이어 이날도 리창 총리를 만났다. 이날 오전 간디 추모공원 헌화 행사 전 라운지에서 리창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옆자리에 앉으며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연내에 리 총리를 다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시진핑 주석에게도 각별한 안부를 전해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리창 총리 또한 "대통령님 말씀을 시 주석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7일 리창 총리와 51분간 회담을 진행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로 일본과 중국이 갈등을 빚는 가운데 일중회담은 열리지 않았지만 한중회담은 성사됐다. 새로운 한미일 협력체를 구축한 윤 대통령이 한일중 관계에서도 주도적으로 나서 협력 틀을 복원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대통령은 당시 한중회담에서 한국이 추진 중인 한일중 정상회의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한국에서 개최될 수 있게 협조해달라고 했고 리창 총리는 "한중관계는 발전해야 한다. 한일중 정상회의의 적절한 시기 개최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