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서 바이든 만난 尹대통령 "한미일 협력, 다양한 계기에 얘기"

[the300]

[뉴델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하나의 지구' 세션 참석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환담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9.09. *재판매 및 DB 금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G20 정상회의 시작 전 정상 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조우해 환담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지난 8월 캠프 데이비드에서의 환대에 감사드린다"며 "한미일 3국 협력이 전 세계의 자유와 평화,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는 점을 다양한 계기를 통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바이든 대통령은 "저도 고맙게 생각한다. 지난 캠프 데이비드 회의는 매우 성공적이었으며 특히 격의없이 대화할 수 있는 공간에서 세 정상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친밀하게 교류하며 대화를 나눌수 있어 보람이었다"고 화답했다.

[캠프 데이비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미국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마친 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2023.08.19.
윤 대통령은 이날부터 본격적인 제18차 G20 정상회의 일정에 돌입한다. 윤 대통령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대한민국의 책임과 기여 방안을 발표(첫 번째 세션)하고 우크라이나 지원 확대 등 규범 기반의 국제질서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밝힐(세 번째 세션) 예정이다. 이날은 첫 번째 세션 '하나의 지구'와 오후 두 번째 세션 '하나의 가족'에 참석한다. 10일에는 세 번째 세션 '하나의 미래'에 참석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