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아세안' 인니 방문 마무리…G20 정상회의차 인도로

[the300]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아세안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도로 향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 탑승 전 인사하고 있다. 2023.09.08.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 등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을 마치고 8일 인도로 출발했다. 인도에서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 등 일정이 이어질 예정이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를 타고 인도로 향했다. 윤 대통령은 짙은 남색 정장에 베이지색 넥타이, 김 여사는 베이지색 원피스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측에서 부디 카르마 수마디 교통부 장관, 술리스 주한인도네아 대사, 시몬 수카르노 외교부 의전장 대행, 우리 측에서 이상덕 주인도네시아 대사 내외, 이장근 주아세안 대사 내외의 환송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일 인도네시아에 도착해 동포 만찬 간담회를 가지며 순방 일정을 시작했다. 6일 오전에는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미래 협력 방안을 논의했고 오후에는 의장국으로서 '아세안+한일중 정상회의'를 주재했다. 또 청년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한-아세안 AI(인공지능) 청년 페스타 및 인도네시아 주최 만찬 행사에도 참석했다.

7일 오전에는 18개 나라 정상들이 안보 현안 등을 논의하는 전략적 성격의 포럼인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함께 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대한상공회의소와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하는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아세안 정상회의를 계기로 인도네시아에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캄보디아 △쿡 제도 △캐나다 △라오스 △중국 등과 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동포 간담회를 갖는다. 9일 오전에는 첫 세션인 '하나의 지구'에 참석해 기후, 환경, 에너지 변환 문제를 논의한다. 오후에는 '하나의 가족' 세션에 참석하고 저녁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주최 만찬에 참석한다.

10일 오전에는 각국 정상들과 같이 간디 추모공원에 헌화하고 세 번째 세션인 '하나의 미래'에 참석해 자유, 평화, 번영의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한 대한민국의 주요 계획을 설명한다. 오후에는 현지 진출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연다.

윤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인도에서 △인도 △스페인 △아르헨티나 △모리셔스 △방글라데시 △코모로 등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믹타(MIKTA·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튀르키예, 호주 등 중견 5개국 협의체) 정상회동도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