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인도네시아 정상회담…할랄시장 진출·배터리 연대 강화

[the300]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게 인도네시아 방문 기념 사진첩을 선물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08.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첨단산업 공급망 강화 등 양국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우리 정부는 수출시장 확대와 소위 '중국 리스크' 분산 등을 위해 또 다른 인구대국이자 높은 성장률을 자랑하는 인도네시아와 인도 시장을 집중적으로 파고든다는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8일 오전(현지시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정상회담과 MOU(양해각서) 서명식 등을 차례로 진행했다. 이번 공식방문은 양국 수교 50주년 기념이자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작년 7월 방한에 대한 답방 성격도 갖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전기차, 배터리, 스마트시티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계속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인도네시아는 엄청난 경제성장 역량을 갖춘 아세안의 선도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질서를 토대로 해서 법적 권리가 확실하게 보장되는 법치주의를 실현하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인도네시아는 우리 대한민국의 대(對)아세안, 인도·태평양의 핵심 협력국이 될 수밖에 없다. 저는 우리의 핵심 파트너인 인도네시아와 함께 인도?태평양 지역의 자유, 평화, 번영을 위한 기여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정상회담을 통해 아세안 국가 중 유일하게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인도네시아와 향후 50년 미래 발전을 위한 실질적, 전략적 협력 기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윤 대통령은 아세안의 리더 국가이자 현재 아세안의 의장국을 맡고 있는 인도네시아와 전략적 공조를 확대하고 미래 분야 파트너십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방위산업 분야에서도 인도네시아와 고등전투훈련기를 포함해서 또 차세대 전투기 공동연구 개발과 같은 기존의 사업을 계속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08.
경제분야에서는 신시장 창출과 공급망 강화를 중심으로 양국 관계를 발전시킨다. 양국은 올해 1월 발효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을 기반으로 양국 간 교역·투자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회담을 계기로 △자동차, 철강, 석유화학, 디지털경제 분야를 망라하는 산업협력 △지식재산 보호 △전기차 생태계 △할랄식품 분야 등에 관한 MOU도 체결됐다. 할랄식품이란 무슬림이 먹을 수 있도록 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리된 식품으로서 이슬람권 국가의 식품 산업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할랄인증 업무가 중요하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할랄식품 MOU와 관련해 "세계 최대의 할랄시장인 인도네시아에 K-푸드 수출 확대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며 UAE(아랍에미리트)에 이어 두 번째로 체결되는 할랄식품 MOU"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식재산 보호 MOU에 대해서는 "특허청은 인도네시아 지식재산청과 위조상품 유통 방지와 지적재산권 보호, 특허 획득 기간 대폭 단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과 조코위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수도이전 사업에 앞으로도 많은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인도네시아는 2045년까지 40조원을 투입해 '신수도 이전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양국은 작년 7월에 조코위 대통령 방한 때 '수도이전 협력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신수도의 탄소중립 정수장, 침매터널, 정책 자문 등의 구체적 협력사업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부인 이리아나 위도도 여사가 8일(현지시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08.
아울러 양국 정상은 지속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미래 성장을 위해 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확대하고 원전분야 협력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첨단산업 공급망 강화와 관련해서는 인도네시아가 세계 1위 니켈 보유국인 만큼 배터리 분야에 집중된다. 최 수석은 "최근 민간 기업을 중심으로 우리의 첨단산업과 인도네시아의 핵심광물을 연계하는 공급망 연대가 대폭 강화되고 있다"며 "LG엔솔과 현대차가 합작 건설 중인 배터리 공장은 내년부터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고 LG엔솔·LX인터내셔널·포스코퓨처엠 등이 참여하는 '배터리 그랜드 패키지' 프로젝트도 올해 안에 양극재 공장부터 착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인적 교류도 확대한다. 윤 대통령은 차세대 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장학생 초청을 포함한 교류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히고 인도네시아 내 한국교육원 신설 계획을 발표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