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최초 최대 기록' 싱가포르와 정상회담 "기업안착 지원"

[the300]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JCC)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07.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현지시간)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첫 정상회담을 가지고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교역, 투자, 인프라 분야에서 아세안 국가 중 우리나라와 최초와 최대의 기록을 가진 싱가포르와 앞으로 디지털, 녹색기술 등 미래 핵심 분야에서도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2006년 3월 아세안 국가 중 싱가포르와 최초로 FTA(자유무역협정)를 발효했으며 싱가포르는 아세안 내 우리의 최대 투자대상국이자 제1의 인프라 협력 파트너다.

또 윤 대통령은 싱가포르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에 대한 리 총리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최근 진출이 활성화되고 있는 인프라, 금융, 전기차 분야에서 한국 기업들이 싱가포르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리 총리의 지원을 요청했다. 리 총리는 "양국 기업 간 상호투자와 진출 확대를 통해 호혜적 관계를 계속 발전시켜 나가자"고 호응했다.

대통령실은 "양 정상은 역내 주요 현안과 국제무대에서의 협력도 강화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며 "특히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양 정상은 최근 북한의 거듭된 소위 '인공위성' 발사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임을 강조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을 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