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中총리에 "북한이 한중관계 걸림돌 되지 않도록"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회담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3.9.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7일 리창 중국 총리와 한중 회담을 갖고 "중국이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 달라. 북한이 한중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협력하자"고 당부했다.

양국 관계 개선이 진행됨에 따라 경제분야에서는 한중FTA(자유무역협정)의 개방성을 높이는 등 협정 개정 작업이 진행될 전망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리창 총리에게 "북핵은 우리에게는 실존의 문제다. 북핵이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일 협력 체계는 더욱 공고해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에서 리 총리와 51분간 회담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결국 한중 관계에 문제가 존재할지라도 빈번하게 자주 만나서 교류하고 대화하면서 풀어갈 수 있다는 것이 우리 대통령의 입장이고, 여기에 대해 리창 총리도 전적으로 호응했다"며 "앞으로 양국 고위급 간에, 정상 간에 오늘을 계기로 보다 많은 소통을 긴밀하게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한국이 추진 중인 한일중 정상회의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한국에서 개최될 수 있게 협조해달라"고도 말했다. 이에 리 총리는 "한중관계는 발전해야 한다. 한일중 정상회의의 적절한 시기 개최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리 총리는 회담에서 "선린우호 정책을 견지하며 양국이 새 관계를 모색하고, 공동의 이익을 증진해 나가며 상호 관심사를 배려하자"면서 "서로의 원숙한 신뢰 관계를 좀 더 돈독히 하자"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한-중은 공히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질서를 지지하고 있는 만큼 그 전제가 되는 규범 기반의 국제질서 구축을 위해 협력하자"고도 말했다. 경제적 번영을 위해서라도 보편적 가치와 국제 규범을 준수해야한다는 의미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와 관련 리창 총리는 경제부문에서 윤 대통령에게 "양국이 좀 더 개방성을 높인 업그레이드된 자유무역협정을 하고 싶다"고 제의했다. 한중관계가 본격적인 개선의 물꼬를 트면서 관세 혜택 적용 범위를 대폭 확대하는 등 한중 FTA 개정 작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한중FTA의 경우 적용 품목 등 범위가 한미FTA에 비해 30% 수준 정도밖에 안 된다"고 했다. 양국의 이해관계에 맞춰 개선해나갈 부분이 많다는 얘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