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못했는데…尹대통령, 한중회담으로 '주도권' 잡는다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회담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3.9.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7일 리창 중국 총리와 한중회담을 열었다.

한일중 정상회의 복원 등을 통해 협력 메커니즘을 재개하겠다고 밝힌 윤 대통령이 본격적인 한중관계 개선에 물꼬를 트기 시작했다.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를 정점으로 새로운 한미일 협력체를 구축한 데 이어 이를 바탕으로 한일중 관계에서도 조정자 역할에 나서는 모양새다.

윤 대통령은 7일 오후 3시35분 현재(현지시간) 자카르타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한중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하지 않아 '정상'회담이라고 부를 수는 없지만 중국을 대표해 국제무대에 나온 인사와 회담을 열었다는 것 자체가 성과라는 평가다.

특히 일중회담이 열리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먼저 한중회담을 성사시키면서 한일중 관계 조정자로서 주도적 위치에 서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과 중국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등으로 더욱 관계가 싸늘해져 회담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다자회의를 계기로 열린 회담의 특성상 짧은 시간 만남이라 구체적인 논의는 어렵다. 경제와 사회문화 등 내치를 담당하는 총리와 회동인 만큼 경제협력, 교류 강화 방안 등을 위주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관계가 발전하면 한중 FTA(자유무역협정)를 집중 개선해 관세 혜택 적용 범위를 대폭 확대하는 방안 등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번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한일중 협력 재개를 강조했다. 전날 윤 대통령은 아세안+3(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일관계 개선을 통해 한미일 3국 협력의 새로운 장이 열렸듯이 한국, 일본, 중국 3국 협력의 활성화는 아세안+3 협력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한일중 정상회의를 비롯한 3국 간 협력 메커니즘을 재개하기 위해 일본, 중국 정부와 긴밀히 소통해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의장국이자 아세안+3에서 3국을 대표하는 조정국으로서 필요한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우리나라는 일본, 중국 정부와 관련 절차를 거쳐 연내 한일중 정상회의를 다시 가동한다는 목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