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청년들 만난 尹대통령 "혁신에는 국경이 없다"

[the300](종합)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텔콤 본사에서 열린 한-아세안 AI 청년 페스타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9.06. *재판매 및 DB 금지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를 위해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아세안 청년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혁신 아이디어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순방 때마다 해당 지역의 청년들을 만나 디지털 등 미래산업을 주제로 행사를 열고 교류 확대를 추진해왔다.

윤 대통령은 6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국영 통신기업인 텔콤에서 열린 '한-아세안 AI(인공지능) 청년 페스타' 행사에 참석해 '한-아세안 미래세대와의 대화' 시간을 진행했다. AI 청년 페스타는 올해 아세안 정상회의 공식행사인 '아세안-인도 태평양 포럼'의 부대행사다.

대통령실은 "이번 한-아세안 정상회담에서 추진키로 합의한 '한-아세안 디지털 혁신 플래그십 프로젝트'의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기획된 행사로 우리나라와 아세안이 디지털로 공동 번영을 이뤄 아세안과의 연대를 확산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통해 5년 간(2024~2028년) 총 3000만 달러 규모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한-아세안 데이터 공동 생태계 조성, 디지털 인적역량 강화, 인공지능 기반 혁신 서비스 개발 등을 추진한다.

이번 행사의 메인 이벤트인 AI 피칭대회에는 아세안의 젊은 기업인·청년들로 구성된 132개 팀이 참여해 경쟁을 펼쳤고 현장에서 최종 수상자 3팀이 선정됐다.

윤 대통령은 행사에 앞서 AI 반도체, 디지털 헬스케어 등 디지털 신기술·서비스 분야에서 아세안 측 협력 파트너 발굴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해 참석기업들을 격려했다. 이어 미래세대와의 대화에서 AI 피칭대회 우승팀, 한국에서 인공지능을 공부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학생, 아세안에 진출한 우리나라 청년 기업가 등 한-아세안 국가의 청년 혁신가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텔콤 본사에서 열린 한-아세안 AI 청년 페스타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9.06. *재판매 및 DB 금지
윤 대통령은 이날 "혁신에는 국경이 없다"며 "대한민국 정부는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여러분과 함께 혁신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 교육, 보건의료, 디지털 디바이드 등 인류 공동의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서 여러분들께서 계속 치열하게 도전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함께 만드는 혁신은 개별 국가와 아세안뿐만이 아니라 인류 전체의 자유 확장과 행복의 증대, 또 세계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며 "저와 대한민국 정부는 국적을 가리지 않고 또 국경을 따지지 않고 여러분의 도전, 여러분의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전 세계로 뻗어갈 수 있도록 열심히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우리 정부는 이번 한·아세안 AI 청년 페스타를 시작으로 한-아세안 디지털 혁신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2024년부터 본격 추진해 대통령의 '한-아세안 연대구상'을 충실히 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부디 아리 세티아디 인도네시아 통신정보부 장관, 테텐 마스두키 인도네시아 중소기업협동조합부 장관, 삿빈더 싱 아세안 경제공동체 사무차장 등 인도네시아와 아세안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또 인도네시아 출신 최초의 케이팝 걸그룹 가수인 시크릿넘버의 '디타'가 공동 사회를 맡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