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한중회담 조율중"…尹정부, 한중일→한일중 바꾼 이유는?

[the300]

[자카르타=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리창 중국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가운데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2023.09.06.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리창 중국 총리와 회담하는 방안이 조율되고 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6일 저녁 자카르타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로서는 확정은 안됐고 내일(7일) 정도로 리창 총리와 한중 회담을 할지 여부를 얘기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진행된 '아세안+3(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이행 등 강력한 공조를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와 관련 중국의 반응에 대해 "중국이 구체적으로 대답은 안 했다"며 "많은 북한의 불법, 은밀한 행동들이 중국이라는 영토와 공해상을 매개로 이루어지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중국의 역할을 촉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윤석열 정부에서 '한중일'이 아닌 '한일중'의 표현을 쓰는 것에는 "3자 정상회의 자체만 놓고 보면 원래 자국을 먼저 놓고 차기 의장국을 다음에 놓는다"고 했다. 차기 의장국이 일본이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볼 때는 현 정부 들어서 자유의 가치를 중심으로 미국, 일본과 보다 긴밀한 안보, 기술 협력이 이뤄지기 때문에 그런 관점에서 북미관계보다도 미북관계, 한중일보다도 한일중으로 부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대통령이 다자회의를 계기로 부산엑스포(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연쇄적인 양자회담을 갖는 것의 성과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감지할 수 있는 건 주요 경쟁국이 대단히 공격적으로 위기감을 느끼고 유치전에 뛰어들고 있다"고 했다. 유치전이 치열해지는 만큼 3개월도 채 남지 않은 BIE(국제박람회기구) 총회 투표일(11월28일)을 앞두고 복잡한 전략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