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서 경기진작 자제해야"…'추경 불가' 입장 확인한 추경호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3.7.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기가 우려된다고 추가로 빚을 내서 경기 진작을 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추 부총리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세수 펑크를 메울 구체적 방안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찾아보기 어렵다. 재정을 활성화할 방안이 있느냐"는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추 부총리는 "세수가 부족한 부분은 기금 여유 재원을 통해 대응하겠다"며 "경기를 살리는 것은 민간활력을 통해서 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