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호남' 김가람, 與 지도부 합류…총선 앞두고 세대·지역 균형

[the300](종합)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당선자 결과 발표에서 김가람 신임 최고위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6.9/뉴스1
국민의힘 신임 최고위원에 호남 출신의 40대 김가람 전 청년대변인이 선출됐다. 김 신임 최고위원의 합류로 김기현 지도부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도부 구성상 지역 안배 측면에서 일정부분 균형을 이루게 됐다. 청년층 공략과 지지층 확대를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의힘은 9일 오전 10시30분부터 전국위원회를 개최해 최고위원 보궐선거를 진행한 결과 김가람 후보가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전국위원회 소속 유권자 828명 중 539명이 투표에 참여한 결과 김가람 후보가 381표로 과반 득표했다. 함께 경쟁했던 이종배 후보, 천강정 후보는 각각 135표, 23표를 획득했다.

앞서 828명의 전국위원회 소속 유권자들은 자동응답시스템(ARS)을 통해 보궐선거에 투표했다. 투표는 오전 11시20분, 오전 11시40분, 오후 1시, 오후 1시20분 등 4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1983년생인 김 신임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광주시당 미래세대 위원장, 중앙청년위원회 부위원장과 국민의힘 청년대변인을 지냈다. 지난 20대 대선에서는 윤석열 캠프 전남도당 공동선대위원장,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는 청년기획위원으로 활동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호남·청년 표심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는 국민의힘이 외연을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전당대회 이후 선출된 지도부의 출신·선거구 지역별로 보면 영남 3명(김기현·김재원·장예찬), 서울 2명(김병민·조수진)이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호남 출신이지만 현재 서울 양천갑 당협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김기현 대표에 윤재옥 원내대표까지 당내 투톱이 영남권에 지역을 두면서 기존의 '영남당 이미지'가 부각돼 수도권·중도층 표심 경쟁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김 신임 최고위원도 이같은 점을 자신의 강점으로 내세워왔다. 그는 당선 소감을 통해 "국민의힘은 호남 출신, 40대인 저를 선출해 줬다"며 "전국정당으로 가는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국민의힘이 전국 어디에서나 이길 수 있는 정당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내에서 2030과 5060을 잇는 40대로서의 역할, 기성세대와 청년세대를 잇는 역할을 하고 싶다"며 "지도부의 일원으로 늦게 합류했지만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총선 승리를 위해, 김기현 호가 역사상 가장 훌륭한 지도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원외 선출직 최고위원이 다수를 차지하면서 지도부의 존재감 약화 등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남아있다. 현재 5명의 선출직 최고위원 중 현역 의원은 조 최고위원 뿐이다. 김 신임 최고위원은 당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회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 "충분히 그런 우려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제 스스로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정치적 경력이 최고위원으로서의 자질과 능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최근까지 정치적인 영역 밖에서 활동했기 때문에 국민들 마음을 더 잘 공감할 수 있다"며 "저는 40대 호남 출신으로 우리 당이 제일 취약한 지점의 상징이고 가장 취약하고 어렵다는 그 지점, 그 곳에 제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