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한노총, 불법 집회시위 계속 방치하란 건가"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23.6.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8일 한국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 중단 선언에 대해 "불법 집회 시위를 계속 방치해둬야 한다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노총 지도부가 불법 행위에 대한 경찰의 적법한 진압을 이유로 경사노위에 불참하겠다고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정당한 법 집행에 흉기 폭력으로 저항하는 것이 용인된다는 뜻인가"라며 "시대가 바뀌었다. 노조든 경영자든 법을 지켜야 하는 시대"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사 모두 법치주의를 확립하는 것이 노동개혁의 시작"이라며 "노사관계에 법치주의 원칙이 확립돼야 투자도 이뤄지고, 일자리도 만들어지고, 국민들의 살림살이도 넉넉해진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법의 테두리 안에서 이뤄지는 집회 시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규제나 제한도 없이 자유롭게 보장될 것"이라며 "그와 동시에 불법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엄정한 대처를 해 나갈 것이다. 떼법이 통하는 비상식적 시대는 이제 청산해야 한다. 그것이 법을 지키며 살아가는 절대다수의 선량한 시민들을 보호하는 길"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이래경 사단법인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임명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권력형 부정부패 게이트 돈통부 쩐당대회, 김남국 코인 게이트 등으로 부도덕성이 여실히 드러난 민주당이 최근에는 저급한 인식과 막말을 일삼았던 문제 인사를 혁신위원장으로 선정해 국민의 공분을 자아냈다"며 "하지만 4일이 지나도록 이재명 대표는 대국민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망언을 쏟아낸 권칠승 수석대변인에 대한 당직 박탈 및 징계 요구에 대해서도 여전히 침묵하고 있다"며 "국민 권한을 위임받은 입법부 구성원에게 높은 도덕성은 생명과 같다. 지도부가 강도 높은 기준으로 소속 의원들의 부정부패 비위 행태를 엄단해야 마땅한데도 민주당 지도부는 도통 그런 의지가 없이 도리어 감싸주기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은 법인데 전현직 당대표부터 각종 불법 비리에 연루돼 있으니 당 기강이 세워질 수 없는 것 아니겠나"라며 "이재명 대표는 더 늦기 전에 대국민 사과를 하고 권칠승 수석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함과 동시에 국민 눈높이에 맞는 중징계 조치까지 있어야 함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