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은 천안함 생존장병…野 권칠승 "상처줘 죄송"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천안함 발언 관련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을 뒤로 한 채 이동하고 있다. 이날 권 대변인은 국회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들에게 유감 표명을 했다. 2023.6.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안함 생존장병이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비난 발언으로 논란이 된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사무실을 7일 항의 방문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상처를 줬으면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하며 최 전 함장과도 면담하기로 했다.

전준영 천안함생존자예비역전우회장은 이날 오후 2시3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권 수석대변인과 면담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천안함 피격 사건과 생존 장병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깊이 있게 모르시는 것 같아서 지금까지 저희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설명해 드렸다"며 "(권 수석대변인이)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공감해 주시고 저한테도 일단은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사과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함장님께 빨리 직접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권 대변인은 지난 5일 오후 '천안함 자폭설'을 주장했던 이래경 사단법인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혁신위원장 내정에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항의하자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 이해가 안 간다"며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발언해 구설에 올랐다.

논란이 거세지자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들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전 전우회장은 "(천안함 피격에서) 살아 돌아온 사람들의 사회 전반적인 인식이 항상 뭔가 숨기고 안 좋은 시선, 따가운 시선을 많이 받은 것도 사실이다"라며 "진보 진영에서 저희를 어떻게 공격했고 또 보수 진영에서는 이걸 어떻게 이용했는지도 설명해 드렸다"고 했다.

이어 "(권 수석대변인이) 처음에는 긴장한 모습이었는데 하나하나씩 천천히 설명해 드리니까 그때 좀 긴장이 풀리면서 '상처를 줬으면 죄송하다'고 직접 그렇게 말을 했다"고 했다.

전 전우회장은 "이 문제에 대해서는 개인을 떠나 지금도 동해, 서해 에 대한민국을 지키고 있는 군인들 본인에 대한 문제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권에서 군인을 생각하고 대하는 태도가 자연스럽게 잘못된 언행으로 (이어졌고) 그분들도 사기가 떨어질 거라 생각한다"며 "이 부분에서도 사과받아야지 지금 현장에서도 고생하는 군인분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더 이상 정쟁이 안 되게끔 여기서 사과받고 끝내고 싶다"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실 관계자는 "최 전 함장과 통화해서 두 분이 만날 시간과 장소를 따로 잡기로 했다"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하려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