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사계획 없다는데…송영길, 또 셀프출두·1인 시위 예고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받는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찰 조사가 불발된 후 중앙지검을 나와 입장을 밝히고 있다. 검찰은 사전 조율이 없었다며 송 전 대표의 출입을 불허, 조사가 불발됐다. 이에 송 전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주위 사람을 괴롭히지 말고 저 송영길을 구속시켜주길 바란다"며 검찰 수사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2023.5.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가 살포됐다는 의혹 관련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오는 7일 검찰에 재차 자진출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도 수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1인 시위를 하겠다고도 했다.

송 전 대표의 변호인 선종문 변호사는 6일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7일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자진 출두해 면담을 시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만약 불발되면 즉석에서 기자회견 및 1인 시위할 예정"이라고 했다.

송 전 대표 측은 전날에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에 출두해 조사를 받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검찰과 사전 조율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검찰은 조사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송 전 대표는 지난 달 2일에도 프랑스에서 귀국한 뒤 8일 만에 검찰에 자진 출두했다. 당시에도 검찰의 거부로 조사는 불발됐다.

한편 검찰은 전날 국회 사무처 사무실에서 확보한 국회의원 29명의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출입기록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확보한 기록을 통해 돈봉투 관련 의혹을 받는 이들이 접촉한 시기와 장소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현재 2021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 등에서 봉투 20개가 살포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