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엄빠찬스' 선관위 국조 빨리" 한 목소리…왜 진척은 없나

[the30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실 앞에서 회동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6.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야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 국정조사에 합의했지만 실질적인 논의의 진전은 이루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사 범위에 대해 국민의힘과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내부적으로 의견 합치를 보지 못해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는 입장이다.

4일 양당에 따르면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별도 회동을 갖지 않았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국민의힘에서는 계속 협상을 진행하고 싶어 하는 상황이지만 민주당에서 응하지 않고 있다"며 "송 수석이 이 수석에게 내부적으로 정리가 필요하다며 시간을 달라는 취지의 요청을 한 뒤로 아무런 연락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5일 원내대표들의 정기 회동이 예정돼 있는 만큼 그곳에서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내일 원내대표들 회동이 있는 만큼 거기에서 먼저 큰 틀을 논의해서 방향을 정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양당 모두 선관위에 대한 국정조사에는 찬성하는 입장이다. 앞서 국민의힘이 먼저 지난달 31일 민주당 측에 "선관위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민주당은 찬성의 뜻을 전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도 "저희는 국정조사를 빠르게 하자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열린 선거제 개편안 마련 위한 '2+2 협의체' 회동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2023.06.02.
하지만 여야의 이같은 강한 의지에도 불구하고 실무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이 수석과 송 수석은 지난 1일과 2일 각각 2~3차례씩 만남을 가졌지만 성과를 내지 못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협상에 진척이 없는 이유에 대해 "선관위에 대한 국정조사 언급이 나온 맥락 자체가 자녀 채용 특혜 때문이지 않았나"라며 "그대로 진행을 하자고 하면 지금 바로도 할 수 있는 상황인데, 국민의힘이 여기에다가 무슨 해킹 문제도 붙이자, 선관위가 예전에 잘못한 다른 것들도 다 하자, 이런 식으로 나오니 논의가 길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자녀 특혜 채용 의혹 이외에 북한이 선관위에 해킹 공격을 여러 차례 시도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정보원의 보안 점검을 거부했다는 의혹 등을 받는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 측에서 조사 범위에 대한 주장을 전달한 일 자체가 없다고 반박한다. 여야 협상 상황에 정통한 국민의힘의 또 다른 관계자는 "저희가 봤을 때는 내부에서 이견 조율이 안 되는데 그렇게 말할 수가 없으니 국민의힘과 이견 조율이 안 된다고 포장하는 것 같다"며 "민주당이 우리에게 직접적으로 '해킹 의혹은 빼고 자녀 특혜 의혹만 하자'라고 의견 제시를 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여당을 중심으로 국정조사 국면이 펼쳐지는 것에 야당이 뒤늦게 부담감을 느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처음에는 선관위 국정조사를 거절할 명분이 없다는 이유로 민주당 지도부에서 흔쾌히 찬성했는데, 실무 협상이 본격화되자 당내 강경파들이 반대하고 나섰을 가능성도 있다"며 "이렇게 쉽게 여당에 박자를 맞춰주면 어떻게 하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자녀 특혜 의혹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사안인 만큼 국정조사 실시 자체가 무산될 확률은 높지 않은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저희가 그렇다고 해서 '이걸 받아주지 않으면 절대 국정조사를 할 수 없다'라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모든 걸 열어놓고 원내대표끼리 터놓고 이야기를 해보자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