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원전·부산엑스포 세일즈' 김진표도 뛴다…헝가리·체코 순방길 나서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5주년 국회개원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5.3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표 국회의장이 'SMR(소형모듈원자로)' 수출 협력과 '2030 부산엑스포' 지지 기반 확보 등을 논의하기 위해 헝가리와 체코를 공식 방문한다.

국회는 김 의장이 오는 3일부터 6박 8일 간 헝가리와 체코를 방문해 에너지 협력 및 배터리·자동차 투자 확대, 2030 부산엑스포 지지 확보 등을 논의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3일부터 6일까지는 헝가리를 찾는다. 헝가리는 우리나라와 동유럽 최초로 수교를 맺은 국가다. 2021년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 관계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다.

이번 방문에서 김 의장은 2019년 다뉴브 강 선박 침몰 사고의 희생자를 추모할 예정이다. 이어 커터린 노박 대통령·빅토르 오르반 총리·라슬로 꾀비르 국회의장과 만나 다양한 산업에서의 투자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헝가리는 유럽 내에서 '밸류체인(가치사슬)' 중심을 노리는 국가 중 하나라는 점에서 김 의장의 이번 방문은 국내 2차전지 제조업체의 현지 진출을 모색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더해 헝가리는 최근 에너지 해외 의존도 절감을 위해 원자력발전 비중을 확대하고 있어 향후 우리나라 SMR 수출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다.

헝가리는 EU 회원국 중 최초로 '2030 부산 세계엑스포 유치'를 서면으로 지지 선언한 나라다. 때문에 김 의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다양한 지원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헝가리 방문에 이어 6일부터 9일까지는 체코를 방문한다. 이밀로스 비스트르칠 상원의장과 마르케타 페카로바 아다모바 하원의장을 만나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양국 관계를 한걸음 더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앞서 아다모바 하원의장은 지난 3월 약 50여 명에 이르는 대규모 경제사절을 이끌고 방한했던 바 있다.
김진표 국회의장(오른쪽)이 3월23일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접견실에서 페카로바 아다모바 체코 하원의장과 회담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국회의장공보수석실
김 의장은 체코 순방을 통해 '두코바니 원전 5호기 사업' 입찰 경쟁에 한국수력원자력이 입찰서를 제출한 것을 강조하며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약 8조원 규모의 두코바니 원전 5호기 사업에는 현재 미국 웨스팅하우스, 프랑스국영전력회사(EDF), 그리고 우리나라 한수원이 경쟁하고 있다.

아울러 김 의장은 헝가리·체코 현지 기업 및 동포들과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삼성SDI, 넥센타이어 등 기업체를 방문해 한국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순방에는 신동근·조응천·고영인·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 송석준·김승수 국민의힘 의원, 박경미 국회의장 비서실장, 정운진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등이 동행한다


목록